광고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닥터스, 평창동계올림픽 의료지원 나선다

운영자 | 기사입력 2017/11/09 [09:46]

스포츠닥터스, 평창동계올림픽 의료지원 나선다

운영자 | 입력 : 2017/11/09 [09:46]

[성남일보] 국제의료NGO 스포츠닥터스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로부터 공식적으로 의무인력 지원 협조 요청에 따라 의료진 네트워크를 활용해 의무인력 모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닥터스는 지난 2003년에 UN DPI에 등록된 국제의료NGO로 대한개원의협의회,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경희의료원, 단국대학교병원,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부민병원, PMC 박병원 등 많은 의료기관 및 단체와 함께 국내외 의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활발한 의료지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스포츠닥터스 허준영 이사장은 “전 세계인들의 축제인 올림픽 현장에서 직접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면, 국가발전에 이바지함은 물론, 개인적으로도 크게 자랑스러운 경험으로 남을 것”이라며“ 국내외 의료지원활동을 하면서 탄탄하게 다져진 20여만명의 의료진 네트워크를 활용해 가장 뛰어난 의료진들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닥터스는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필요로 하는 의무인력을 선별해 모집함은 물론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에 참여하는 선수와 관람자들 모두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의료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