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용인시 장애인 난타팀, 최우수 수상

이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8/06/29 [21:55]

용인시 장애인 난타팀, 최우수 수상

이병기 기자 | 입력 : 2018/06/29 [21:55]

[성남일보] 용인시에 거주하는 장애인 6명으로 구성된 난타공연팀이 지난 28일 구리행정복지센터 공연장에서 열린 ‘제9회 경기도 장애인 타악경연대회’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와 장애인복지시설연합회가 주관한 이날 대회에 예선을 거친 도내 장애인 타악 12팀이 난타, 핸드벨, 전통풍물 등 공연을 통해 그동안 닦은 기량과 다양한 끼를 선보였다.

 

용인시의 난타공연팀은 이번 대회에서 타악기 연주 실력과 팀워크, 표현력, 독창성 등에서 고루 높은 평가를 받아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 팀은 기흥구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예술치료 재활프로그램 난타강좌의 30~50대 수강생들로 지난 2015년 9월부터 주1회 꾸준히 연습하며 실력을 닦고 있다.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정신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도전정신과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장애인들의 성취감을 높이고 재활을 돕는 예술치료 프로그램들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