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문석 의장, “안중근 의사 정신 계승해야”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 초헌관으로 참석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3/24 [16:07]

박문석 의장, “안중근 의사 정신 계승해야”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 초헌관으로 참석

김태섭 기자 | 입력 : 2019/03/24 [16:07]

[성남일보]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은 지난 23일 효창공원 내 삼의사 묘역에서 열린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에 참석했다.

 

이번 추모식은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와 안중근평화연구원 주최로 개최됐으며 청소년 역사탐방과 전통제례, 안중근 의사 유언 낭독, 추모사 및 분향 참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박문석 의장은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남북교류협력위원으로 추모식에서 초헌관의 임무를 수행했다.

 

예부터 종묘나 능의 제례에서 삼헌을 할 때 처음으로 술잔을 신위에 올리는 직임이 초헌관이며 대개 정1품의 관원이 이를 맡고, 아헌관은 정2품, 종헌관은 종2품이 맡는다.

 

박문석 의장은 “초헌관으로 추모식에 참여해 안중근 의사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거룩한 삶을 돌아볼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국민 모두가 안중근 의사의 기개와 의지를 되새기며 남과 북이 평화와 화합의 역사를 만드는 길에 함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중근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만주 하얼빈 역에서 당시 일본 초대 내각총리대신이자 조선통감부 통감이었던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여 민족혼이 살아있음을 세계에 널리 알렸지만, 일제의 부당한 판결을 받고 1910년 3월 26일 오전 10시에 중국 뤼순 감옥에서 순국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