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시동'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통과, 시동 건다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19/11/03 [11:15]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시동'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통과, 시동 건다

이태헌 기자 | 입력 : 2019/11/03 [11:15]

[성남일보] 양주시가 역점으로 추진 중인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사업추진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시는 경기북부 신산업 거점 마련을 위해 추진 중인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1일 밝혔다.

▲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조감도.     © 성남일보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는 지방재정법에 따라 기초지자체의 총사업비 200억원 이상인 신규투자사업에 대해 사업 시행 전 필요성과 타당성 등을 엄격하게 심사하는 법적 절차이다.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한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경기도, 양주시, 경기도시공사가 양주시 마전동 일대 약 30만㎡에 1,424억여원을 들여 조성하는 산업단지로 오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지난 10월 착수한 산업단지 개발계획 수립 및 GB해제를 위한 조사설계용역 등을 비롯해 모든 행정절차를 2021년까지 완료하고 2022년 착공에 들어가는 등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이번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로 양주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 타 지역에 앞서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만큼 박재만, 박태희 도의원을 비롯한 시의원들과 함께 지역경제의 신성장 엔진으로 잘 만들어 가겠다”며 “직주근접이 실현되는 자족도시 양주를 위해 쉼 없이 더 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