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시, 낙생대공원 생물서식처 복원

생태계보전협력금 활용해 시 예산 5억 절감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2/30 [10:27]

성남시, 낙생대공원 생물서식처 복원

생태계보전협력금 활용해 시 예산 5억 절감

김태섭 기자 | 입력 : 2019/12/30 [10:27]

[성남일보] 성남시는 분당구 백현동 낙생대공원 내 1만5641㎡ 규모 생물 서식지 복원사업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계단형 습지인 이곳은 과거 논으로 활용되다 판교신도시 개발로 도시화하면서 방치됐다.

▲ 복원된 낙생공원 전경.

성남시는 국비 5억원을 들여 지난 5월~11월 이곳 생태 습지와 논 습지, 수로 2곳을 정비하고, 식물을 심어 산림 습원을 확보했다.

 

북방산개구리와 다람쥐 서식 공간 2곳도 정비해 생태계를 복원하고 관찰 데크, 체험시설, 생태마당이 있는 생태공원으로 탈바꿈시켰다.

 

시는 인근 판교도서관, 판교청소년수련관의 생태교육 프로그램과 연계해 학습공간으로도 활용할 방침이다.

 

이번 복원 사업은 환경부가 주최한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에 지난 1월 선정돼 전액 국비로 진행됐다. 생태계보전협력금을 활용하게 돼 시 예산 5억원 절감하게 된 셈이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훼손되고 방치된 도시 생활권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환경부가 개발사업자에게 징수한 재원 중 일부를 복원 사업 대행자에게 돌려주는 사업이다.

 

성남시는 앞서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으로 선정·추진한 ‘판교 묵논습지 복원 사업’과 ‘금토산 터널 위 반딧불이 생활터 복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쳐 각각 환경부 장관이 주는 최우수상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