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전 장우성 작품 한 눈에 본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비장秘藏의 명화名畵' 개최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4:11]

월전 장우성 작품 한 눈에 본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비장秘藏의 명화名畵' 개최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0/02/25 [14:11]

[성남일보] 이천시립월전미술관은 오는 4월 9일까지 이천시립월전미술관 3, 4, 5전시실에서 특별전인 '비장秘藏의 명화名畵'전을 열고 있다. 

▲ 월전 장우성, <광란狂瀾> 1984, 65x70cm, 종이에 수묵담채.

이번 전시는 그간 알려져 있지 않았던 월전 장우성의 작품들을 발굴해 그의 후반기 예술세계를 살펴보기 위해 기획되었다.

 

20세기 후반 한국화를 선도했던 월전月田 장우성張遇聖(1912-2005)의 작품들은 현재 다수의 기관과 개인에 의해 소장되어있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부산광역시립박물관 등의 공립 미술관·박물관, 서울대학교미술관, 연세대학교박물관, 홍익대학교박물관, 성균관대학교박물관 등의 대학 미술관·박물관, 삼성미술관 리움,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호림박물관 등 유수의 사립미술관, 그리고 개인 컬렉터 등에 의해 다수 소장 소장되어있다.

 

이는 월전의 작품 활동이 두드러졌고,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그 영향력도 컸음을 반증해주는 것이다. 즉 20세기 후반 작가로서 월전의 위상을 시사해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번 '비장의 명화'전展은 개인 컬렉터가 소장하고 있는 월전의 미공개 회화를 대거 공개하는 뜻 깊은 전시로, 월전이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교수직에서 은퇴한 1961년이래 이래 아카데믹한 교육자로서의 성향에서 벗어나 문인화文人畵의 이념, 화풍과 선비정신을 토대로 수묵채색화에 대한 탐구를 본격화했던 후기 작품들이 중심이다.

 

이 시기 그의 작품은 간결한 필선과 함축적인 구성을 특징으로 한다. 수묵화 특유의 억양이 있는 선과 담백한 먹의 콘트라스트가 적극 활용되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과감한 생략 속에도 대상에 대한 충실한 묘사를 추구했다.

 

또한 전통적인 소재에 얽매이지 않고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고 일상적인 것들을 적극적으로 화폭에 담아내었다. 즉 표현방식과 소재라는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 문인화를 창의적,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나아갔던 셈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뮤지엄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