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민중당 후보들, 민주당 · 미래통합당 심판 호소

김미희 후보 등 성남지역 합동 기자회견, “기득권 양당 심판, 진보정치 회복할 것”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3/27 [22:29]

민중당 후보들, 민주당 · 미래통합당 심판 호소

김미희 후보 등 성남지역 합동 기자회견, “기득권 양당 심판, 진보정치 회복할 것”

김태섭 기자 | 입력 : 2020/03/27 [22:29]

[성남일보] 민중당 성남지역 후보들이 합동기자회견을 갖고 거대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을 심판해 달라고 촉구했다. 

▲ 민중당 출마 후보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들은 27일 오전 김미희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선거는 기득권 양당에 의해 비례위성정당, 꼼수정당 간의 대결로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며 민주주의를 훼손하며, 원 플러스 원 양당이 위선정치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고, 두 거대 기득권 정당이 위장 계열사를 만들어 골목식당을 싹쓸이해 가려 하고 있다”면서 “기득권 양당을 유권자들이 심판하고 진보정치를 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미희 후보는 ““성남도 예외가 아니라며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기득권 양당이 성남발전을 가로막고 있다”면서 “박근혜의 후예 신상진 후보의 중원구 집권은 민생을 파탄내고 지역주민이 쫓겨나는 재개발을 수수방관 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수정구 장지화 후보도 “더불어민주당의 수정구 집권으로 공공의료는 무너지고 상권은 붕괴되었으며 노동자의 기본권은 후퇴했다”고 김태년 후보의 반개혁  정치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또한 분당을에 출마한 김미라 후보는 “분당은 부동산 부자 국회의원들이 고위공직자 국회의원 불로소득으로 제 뱃속만 채웠다”며 “국회의원이 되면 불로소득을 환수해 서민경제를 살리는데 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성남시 라선거구 보궐선거에 출마한 유정민 후보는 “민주당 시의원의 사퇴로 재 보궐선거를 하는데 또 다시 민주당 후보가 출마하는 염치없는 정치를 하고 있다”면서 “성남시의회를 확 바꿀 진보정당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