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미스터트롯 정동원, V라이브에서도 '대박'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5/01 [21:38]

미스터트롯 정동원, V라이브에서도 '대박'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0/05/01 [21:38]

[뉴스브리핑] 미스터트롯 경연을 통해 국민 손자로 부상한 정동원이 미스터트롯 공식 V 라이브 채널을 통해 팬들에게 또다시 새로운 이미지를 선보였습니다. 

 

정동원은 29일 오후 8시에 방송된 브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각본 없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진솔한 동원의 모습을 보여주자 팬들의 댓글이 물결을 이뤘습니다. 

 

특히 정동원은 첫 라이브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어린 나이를 뛰어넘는 센스 있는 진행과 진솔한 입담으로 팬들을 열광케 했습니다. 

 

이날 정동원은 라이브 방송에 참여한 팬들을 위해 방송 시간에 정성이 들어간 앨범을 제작하면서 팬들의 댓글에 실시간으로 화답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동원은 자신이 이날 만들려고 하는 앨범의 이름을 무엇으로 할까를 고민하다가 ‘동원이의 다이어리’로 하고 방송에 참여한 댓글 팬들 중에서 한분을 선택해 선물로 주겠다고 깜짝 제안하고 나섭니다. 그러자 방송을 보는 팬들이 동원의 다이어리를 받기 위한 구애 댓글이 물결을 이룹니다. 

 

동원은 자신의 얼굴을 그려보겠다고 하면서 오랜만에 그림 그리니 재미있네, 정성 들여 그려 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그림 그리기에 들어갑니다. 

 

그림을 그리는 중간에 방송 하트가 3천만개가 돌파하자 “하트, 삼천만개, 감사합니다”라며 손으로 하트를 그려 보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림에 열중하면서 정성껏 그리겠다. 그리고 사인도 뒷장에 하겠다고 약속합니다. 동원은 자신의 얼굴을 그리면서 내 얼굴에 주름이 있지, 얼추 비슷해지는 것 같기는 한데라고 하며 그림에 더욱 열중합니다. 

 

중간에 어린이날 선물로 무엇을 받고 싶냐고 묻자 제가 어린이 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노래말고 취미로 자전거를 타는데 자전거를 받고 싶고, 노트북도 갖고 싶다고 선물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습니다. 

 

한 팬이 ‘담다디’를 불러달라고 요청하자 담다디를 멋들어지게 열창하기도 합니다. 

 

이날 방송의 백미는 동원의 성대 묘사입니다 

 

동원은 영탁 삼촌의 성대를 묘사해 달라는 팬의 댓글에 대해 ‘막걸리 한잔’ 등의 영탁 노래를 걸쭉하게 소화해 냅니다. 이어 이찬원과 장민호 등의 성대 묘사를 노래로 소화해 팬들을 열광시킵니다. 

 

동원은 내년 생일에 무엇을 하겠느냐는 질문에 내년 생일 때에는 어떻게 될지 몰라 봐야 할 것 같다고 에둘러 기대감을 표현합니다. 

 

동원이의 다이어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중간에 장민호와의 깜짝 전화 연결이 이뤄집니다.  

 

장민호는 “방송 왜 이렇게 잘해. 내가 방송 배워야겠다”며 동원의 방송 진행을 칭찬합니다. 이에 정동원은 “그럼 ‘봄날은 간다’ 한 소절 부탁드릴게요”라고 하며 장민호와 깜짝 듀엣까지 선보이자 팬들은 ‘진행신동’, ‘목소리 너무 좋아’ 등 댓글이 폭주합니다. 

 

이어 장민호는 동원아, 열심히 해, 파이팅이라고 하자 동원이도 시청자 여러분, 민호 삼촌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고 화답합니다. 

 

방송 종료 5분을 남기고 동원은 제가 오늘 댓글 10만을 넘을수 있을까요라고 10만에 대한 기대도 내비칩니다. 

 

이어 방송 종료전 10만이 돌파되자 10만이 넘을 줄 몰랐다. 제가 유트브로 몇번 봤는데 제가 할 줄 몰랐는데, 너무 재미 있다. 라이브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고 방송을 마칩니다. 

 

이날 첫 라이브방송에서 정동원은 시청자 수 10만 돌파와 5천만 하트를 달성해 정동원을 향한 팬심이 다시 한번 확인됐습니다. 

 

한편 성공적인 방송을 이어가고 있는 ‘미스터트롯’ 입상자 6인의 V 라이브 4번째 방송에 정동원이 출연한데 이어 다섯 번째 주자는 임영웅으로, 오는 1일 오후 8시 ‘미스터트롯’ 공식 V 라이브 채널을 통해 방송됩니다.

 

방송에 공감되셨다면 구독, 좋아요, 알람버튼 꾹 눌러주세요. 구독은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