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미스터트롯, 사랑의콜센터서 콩트 연기의 신 가린다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8:39]

미스터트롯, 사랑의콜센터서 콩트 연기의 신 가린다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0/06/25 [18:39]

[뉴스브리핑] 사랑의 콜센타 TOP7이 ‘사콜상사’ 직원들로 변신해 리얼 현실 회사원의 모습으로 ‘콩트 연기’에 도전합니다.  

 

25일 밤 10시에 방송될 TV 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13회 방송에서는 TOP7이 ‘스트레스 날려버려’라는 특집 주제로 오프닝 콩트 ‘사콜상사’를 선보여 전국의 회사원들을 열광하게 만들 전망입니다. 

 


- 성남일보 영상뉴스 전문보기 : 미스터트롯 콩트 연기의 신은 누구?

 

지난 방송에서 TOP7은 영화 속 주인공으로 충격 변신을 감행 폭발적인 반응과 함께 각종 짤방 폭주를 부르며 뜨거운 화제를 낳은 바 있습니다. 

 

이번에는 TOP7이 ‘사콜상사’라는 회사 콘셉트로 현실적인 찐 회사원의 모습을 연기합니다. 

 

예고에서 공개된 직장 상사 정동원의 자태 어떤 상황에 화들짝 놀라며 주스를 뱉어내는 임영웅의 모습만으로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사콜상사’ 콩트에서는 본부장 역 정동원을 시작으로 웃음이 끊이지 않죠. 

 

정동원 본부장에게 지각했다는 이유로 엄청나게 혼난 김호중 부장이 영탁 팀장과 장민호 대리에게 화풀이를 하고 장민호 대리는 다시 유학파 출신 임영웅 사원과 이찬원 신입에게 잔소리를 퍼붓는 ‘대물림’이 방송을 타면서 직장인의 애환이 방송을 탑니다. 

 

또한 여섯 명 상사의 최종 화살이 김희재 인턴에게 쏟아지면서 팀 내 모든 업무를 도맡게 된 김희재는 상사에게 복수하겠다며 대반전을 예고합니다. 

 

이번 방송에서 임영웅은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들에게 ‘시원한 뽕 위로’를 전달합니다.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신청자가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에어컨, 선풍기도 마음껏 사용할 수 없는 어려움을 호소하며 “임영웅 씨가 에어컨만큼 시원한 노래를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국민 고음송 ‘진달래꽃’을 신청하죠. 

 

이에 임영웅은 감성 장인의 면모를 잠시 접어둔 채 ‘록 스피릿 성대’를 장착 신청자뿐만 아니라 전 국민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만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입니다.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임영웅의 ‘핵사이다 무대’는 어떨지 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편 TV 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제13회 방송은 25일 밤 10시에 방송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