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남 고려시대 최대 철불, 불상 재조명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8/29 [15:54]

하남 고려시대 최대 철불, 불상 재조명

김태섭 기자 | 입력 : 2020/08/29 [15:54]

[성남일보] 하남시는 하사창동 천왕사지터에서 발견된 고려 건국초 기념비적 불상인 ‘하사창동 철조석가여래좌상(이하 ‘하사창동 철불’)’이 최근 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 하남 고려시대 최대 철불인 하남 하사창동 철조석가여래좌상.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하사창동 철불은 통일신라 말기와 고려시대의 철불 양식을 잘 담고 있는 고려 초기의 대표적 불상으로, 높이 2.8m 무게 6.2톤의 규모다.

국립중앙박물관 신축이전 당시 박물관 소장품 중 규모가 가장 커 기존 박물관 지하 전시실에서 옮기기 위해 벽을 뚫고 특수 장비를 사용해야 했다는 유명한 일화가 있다.

 

하사창동 철불은 태평 2년(977)의 명문이 있는 하남시 교산동 마애약사여래좌상과 가까운 하사창동의 넓은 평야와 수로를 배경으로 융성했을 큰절인 천왕사지에 봉안(945년 이전)되었던 불상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천왕사지는 천왕(天王) 명문이 새겨진 유물이 발굴되고 현존하는 대한민국 최대 철불을 모셨던 고려시대 왕실관련 대찰로 주목되며, 1000년 전 하남지역의 높은 역사적 위상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남한강 일대 충주와 원주지역에서 철불이 많이 만들어졌지만 이렇게 큰 철불이 제작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고려 태조 왕건과 그의 호족세력 왕규와 관련성이 깊은 고려 건국초기 기념비적인 불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요즘처럼 코로나 이후 평화가 비틀려 지고 세계가 공동번영의 꿈을 잃어 가고 있는 상황에서 철을 녹여 쟁기와 철불을 만드는 평화의 정신, 공동 번영의 가치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하남역사박물관 3층 고려실에 하사창동 철불의 재현품이 전시되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대한민국 정치개혁하자 대한민국 정치개혁하자 2020/10/22 [13:23] 수정 | 삭제
  • 대한민국 정치개혁하자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전과4범 이재명 검색 확인하자 썩은 정치인 퇴출하자 학생들 아이들 교육에 매우 안좋다 나라망신이다 퇴출하자 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 종교미투v나이키 10자가 팔아서 여신도 먹는 10새끼들이 많구나 10자가 팔아서 여신도 먹는 개새끼들이 많구나 종교팔아 여신도 먹는놈은 초딩도 아는 성범죄자다 속지말자 퇴출하자 교체하자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 하하하 그만 지.랄해라 다음유튜브구글에서 성범죄1위 목사 검..색 확인하자 사실이다 다음 네이버구글에서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 확인하자 종교팔아 여신도 먹는 나쁜놈은 착한 애보다 못한 종교쓰레기들이다 퇴출하자 성노리개 여자들이 불쌍하다 여자들은 종교미투 적극하자 여자들이 당하고 바보처럼 가만히 있으니 종교쓰레기들이 더 지.랄하는것이다 -모두건행소원성취- 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ㅍ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