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시, 지난해 예산 4조2708억원 기록

성남시 재정운영 결과 공시 ... 주민 1인당 채무 8만5000원 기록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0/09/01 [17:17]

성남시, 지난해 예산 4조2708억원 기록

성남시 재정운영 결과 공시 ... 주민 1인당 채무 8만5000원 기록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0/09/01 [17:17]

[성남일보] 성남시의 살림살이 규모는 비슷한 규모의 다른 지자체에 비해 36% 크고, 자체 수입은 43%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는 지난달 31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9년도 결산기준 지방 재정 운용 결과’를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했다. 

▲ 성남시청 전경.     ©성남일보

공시 내용을 보면 성남시의 지난해 재정 규모는 지난해 대비 7.4% 증가한 2952억원 늘어난 4조2708억원이다.

 

이는 인구 50만명 이상인 15곳 유사 지방자치단체(이하 유사 지자체)의 재정 평균 3조1345억원보다 1조1363억원(36%) 큰 규모다.

 

성남시 전체 재정 규모 중에서 지방세, 세외수입 등 자체 수입은 1조4476억원으로, 유사 지자체의 자체 수입 평균 1조88억원 보다 4388억원(43%) 많았다. 

 

지방교부세, 재정보전금, 보조금 등 중앙정부 의존 재원은 8871억원으로, 유사 지자체 평균 1조1349억원보다 2478억원(22%) 적었다. 

 

채무는 800억원으로, 유사 지자체 평균 채무 641억원보다 159억원(25%) 많았다. 

 

공원일몰제에 대비해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 매입을 위한 800억원의 지방채(경기도 지역개발기금)를 발행했기 때문이다.

 

전체 채무액을 인구수로 나눈 주민 1인당 채무액은 8만5000원으로, 유사 지자체 평균 8만원보다 5000원(6.2%) 많았다.

 

성남시의 재정 규모, 자체 수입은 유사 지자체보다 많고, 의존 재원은 낮아 전반적으로 재정 건전성이 우수한 편이라는 분석이다.  

성남시 재정 운용 결과는 시 홈페이지(정보공개→재정정보→재정공시)에 도표, 그래프 등으로 알기 쉽게 게시했다. 8개 분야 모두 51개 세부 항목의 지난해 성남시 살림살이 내용을 볼 수 있다.

 

재정자립도, 재정자주도 등 8개 항목은 ‘행정안전부 재정공시 지침’에 따라 회계연도 결산 산정이 끝나는 오는 11월 공시 예정이다.

 

지난 3월 공시된 올해 당초 예산(3조5082억원) 기준 성남시 재정자립도는 63.87%(유사 지자체 43.89%), 재정자주도는 72.27%(유사 지자체 63.84%)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