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물주 국회의원· 도의원 상가 임대로 인하 나서야

진보당 경기도당 기자회견서 제기 ... 임대로 감면 공직자 솔선 수범해야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6:42]

건물주 국회의원· 도의원 상가 임대로 인하 나서야

진보당 경기도당 기자회견서 제기 ... 임대로 감면 공직자 솔선 수범해야

김태섭 기자 | 입력 : 2020/10/13 [16:42]

[성남일보] 진보당 경기도당은 13일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경기도내 국회의원과 도의원들이 건물 임대료 인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 진보당 경기도당 기자회견 장면.

진보당은 이날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영업자들은 임대료 때문에 죽어나는데 경기도의원, 경기도 국회의원 29명이 건물주로 임대료 수익”에 대해 “건물주 경기도의원, 국회의원은 상가 임대료 인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경기도의원 141명과 경기도 소속 국회의원 59명에 대해 ‘상가 및 근린생활시설’  보유 현황에 대한 추가 조사 작업을 진행했다”면서“상가와 근린생활시설을 갖고 있는 건물주 의원들은 29명으로 이중 더불어민주당 의원 26명이 총 51채, 국민의힘 의원 3명이 총 5채의 상가와 근린생활시설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진보당은 “자영업자들의 임대료 감면을 위해 고위 공직자부터 나서야 한다”면서“민주당은 ‘착한 임대료 운동’이나, ‘무늬만 보호법’으로 생색내기 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 건물주 의원들이 임대료를 인하하는 직접적인 실천을 보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9월 경기도의회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산하에 을(乙)들에게 가해지는 불공정하고 부당한 문제를 해결을 위한 제 4기 민생실천특별위원회를 출범했다“면서”여기에 포함된 문형근 도의원(안양 3)이 3.5억 상당의 상가를 소유한 건물주인데, 솔선수범해 임대료 인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