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트롯 신동 정동원의 리얼한 ‘하동 라이프’ 전격 공개에 팬들 '환호'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0:00]

트롯 신동 정동원의 리얼한 ‘하동 라이프’ 전격 공개에 팬들 '환호'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0/10/21 [10:00]

[성남일보] 화요일 예능 프로그램의 대표간판으로 자리잡은 '아내의 맛'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상초월 예능감을 대방출하며 시청자들을 매력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방송에서 아맛팸 ‘2020 김장 대소동’, 정동원 ‘고향의 맛’이 안방을 찾아갔다. 

이날 방송에서 학교를 마친 정동원은 동생 정동혁과 아버지의 선물을 한아름 들고 고향 하동으로 향했다. 

 

집에 도착한 정동원은 아버지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예중 교복을 뽐낸데 이어 식사를 마친 후에는 동생 정동혁과 게임 대결을 벌이며 현실 형제 케미를 발산했다. 

 

또한 한 프로그램에서 트로트로 찰떡 케미를 뽐냈던 정동원, 정동혁 형제는 오직 아버지만을 위한 스페셜 방구석 무대를 선사했다.

 

그 뒤 정동원은 할아버지 산소에 가기 위해 생전 할아버지가 즐겨 드시던 커피를 정성껏 타면서 한층 어른스러워진 면모를 보였고, 할아버지 산소에 도착해서는 할아버지가 즐겨 듣던 ‘눈물비’를 켜놓고 할아버지와의 추억을 회상해 뭉클함을 안겼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무대 밖 동원이의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뭉클하네요. 언제나 응원할 테니까 지금 이대로만 커주세요~!!”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이날 정동원이 출연한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20회 방송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8.1%를 기록하며 화요일 예능 1위를 굳건히 지켰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