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연장 운영

탄천종합운동장 등 4개소 설치 운영 ... 오는 17일까지 2주간 연장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1/01/03 [11:23]

성남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연장 운영

탄천종합운동장 등 4개소 설치 운영 ... 오는 17일까지 2주간 연장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1/01/03 [11:23]

[성남일보] 성남시는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 발견해 2차 감염 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탄천종합운동장 등 4개소에 설치돼 운영중인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오는 17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한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선별검사소 검사 장면.   © 성남일보

이에 따라 3일 종료 예정였던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은 오는 17일까지 연장된다. 그러나 위례 스토리박스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는 오는 4일부터 운영을 중단하고 5일부터 성남종합운동장에 드라이브스루 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 운영된다. 

 

이로써 운영장소는 수정구 보건소 앞 광장, 중원구 성남종합운동장, 분당구 탄천종합운동장, 야탑역 광장 등 4개소에서 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다. 

 

운영시간은 동절기 한파, 현장인력 등을 감안해 주중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그리고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된다. 검사는 PCR 진단검사와 신속항원검사 방식으로 진행한다. 타액 PCR 검사 방식은 제외됐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14일부터 탄천종합운동장 임시선별진료소를 시작으로 4개소를 단계적으로 확대 운영했다.

 

한편 지난 2일 0시 현재 3만1426명이 다녀갔으며  이 중 98.6%는 비인두도말 PCR, 0.01%는 타액 PCR, 나머지는 신속항원방식으로 검사를 받았다. 확진율은 0.32%에 달한다. 

 

선제적인 검사로 99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했고 이 중 거주지는 분당구가 35명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타지역 27명, 중원구 20명, 수정구 17명 순으로 나타났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방역은 속도전이다”이라며“선제적인 검사로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 발견해 연쇄 감염 연결고리를 끊을 수 있게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