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뽕숭아학당, 역대급 쇼 방송, “이건 내 노래 아니라 임영웅 노래야!"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9:47]

뽕숭아학당, 역대급 쇼 방송, “이건 내 노래 아니라 임영웅 노래야!"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1/01/13 [19:47]

[성남일보] 매주 수요일 안방을 찾아가고 있는 뽕숭아학당에 미스터트롯 TOP5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가 새해 안방극장에 신선한 웃음을 전달한다는 소식입니다. 

 

-  뽕숭아학당, 역대급 쇼 방송, “이건 내 노래 아니라 임영웅 노래야!" 영상뉴스 보기 

 

13일 밤 방송되는 뽕숭아학당에서는 미스터트롯 TOP5가 2021년 황금소 특집 제2탄으로 안방극장에 웃음 강펀치를 날립니다. 

시청자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지난주 신축년 새해를 맞아 진행한 ‘황금소 특집’을 선보인바 있죠. 

 

이어 이번에는 소몰이 레전드, 소띠 연예인과 함께하는 특별 수업 시간이 팬들을 찾아갑니다. 

무엇보다 트롯맨들은 첫 수업에서 ‘소 수염’이 트레이드마크인 가수 박상민을 ‘소’와 관련된 특별한 선생님으로 맞이합니다. 

 

이날 방송에서 박상민은 ‘무기여 잘 있거라’를 열창하며 카리스마 넘치게 등장하자 트롯맨들의 환호성이 터집니다. 

 

가수 박상민은 지난 1993년 정규 앨범 'Start'로 데뷔한 이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죠.

 

이런 박상민이 뽕숭아학당에서 트롯맨들과 함께 선보일 방송에 벌써부터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트롯맨들은 박상민의 수많은 명곡 중에서 각양각색 색깔에 맞게 재해석한 명곡 무대를 선사해 눈길을 끌 것으로 보입니다. 

 

더욱이 임영웅은 박상민의 대표 히트곡 ‘하나의 사랑’을 자신만의 느낌으로 불러 ‘임영웅 장르’로 재탄생시키며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입니다. 그래서 역시 임영웅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이에 박상민도 임영웅 노래 후 이 노래는 “이건 내 노래가 아니라 영웅이 노래야”라는 극찬을 터트리며 임영웅의 독보적인 감정선에 감탄을 금치 못합니다. 

 

하지만 이와는 반대로 유일하게 노래방 점수 80점대가 나오면서 ‘최하위 굴욕’을 맛본 멤버가 탄생해 현장을 초토화시킵니다. 

 

원곡자 박상민도 인정한 임영웅표 ‘하나의 사랑’은 어떤 무대였을지, 그리고 기계마저 등 돌린 최하 점수 기록 멤버는 누구일지에 팬들의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어 진행된 연기 수업에서는 ‘소띠’ 연예인 배우 박기웅부터 ‘콩트의 신’인 개그맨 허경환, 개그우먼 김지민과 이국주까지 총 충동해 안방을 후끈 달굽니다. 

 

이들의 출동에 따라 몰입도와 웃음,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는 핵폭탄급 폭소의 향연이 펼쳐집니다. 

 

특히 트롯맨들은 갑자기 주어진 역할에 몰입해야 하는 상황극으로 인해 멘붕에 빠졌지만, 이내 역할에 완벽히 집중하며 만능 엔터테이너 다운 활약을 펼칩니다. 

 

특히 ‘결혼 허락을 받으러 간 예비 신랑’ 역할을 맡은 이찬원. 이찬원은 ‘결혼 반대’ 앞에 놓인 상황에서 특유의 친화력과 순발력으로 자신의 장점을 한껏 어필하며 능청스럽게 연기를 펼쳐 한바탕 웃음바다를 이룹니다. 

 

‘면접을 보러 간 취준생’ 임영웅은 즉석에서 엿장수로 변신해 ‘골든 디스크’에 이어 ‘연기대상’까지 접수할 기세로 소름 끼치는 뻔뻔한 연기력을 안방에 선보입니다. 

 

미스터트롯 큰형 장민호는 신입사원 ‘장그레’가 되어 열연을 펼쳐 관심을 모읍니다. 초반부터 짠내 나는 열악한 상황에 놓인 장민호가 안타까운 신입사원의 비애를 그린 가운데, 급기야 커피 심부름에서는 특별한 행동으로 위기를 넘겨 궁금증을 높이고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 대해 제작진은 “2021년 신축년 새해를 맞아 ‘소’와 관련된 연예인들과 함께 진행된 특별 수업에서 트롯맨들의 색다른 뽕력을 발견하시게 될 것”이라며 “‘금소 특집을 통해 트롯맨들이 전하는 건강하고 희망찬 웃음을 가득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TV 조선 ‘뽕숭아학당’ 34회 방송은 13일 밤 10시에 방송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