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평군 개 · 고양이 사육장 건설 멈춰라!

양평 녹색당, 양평군의 개·고양이 번식 사육장 건설허가에 대한 입장 발표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22:04]

양평군 개 · 고양이 사육장 건설 멈춰라!

양평 녹색당, 양평군의 개·고양이 번식 사육장 건설허가에 대한 입장 발표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1/01/18 [22:04]

[성남일보] 최근 반려견 인구 증가 등으로 개, 고양이 등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작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양평군은 개 · 고양이 사육장 건설 멈춰라! 영상뉴스 보기 

 

농림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구조된 유기 동물 수는 13만 마리이고, 이 중 개가 75.4%, 그리고 고양이가 23.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유기동물이 늘어난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이는 반려견에 대한 인식이 낮은 데에도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시는지요. 이로 인해 최근 개와 고양이 사육장이 늘고 있습니다. 

▲ 양평군청 전경.     ©성남일보

이와 관련해 양평 색당이 무분별하게 건립되고 있는 개와 고양이 사육장 건립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와 관련해 녹색당은 지난 15일 ‘양평군의 개·고양이 번식 사육장 건설허가에 대한 양평녹색당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양평군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선 것입니다. 

 

녹색당은 “양평군 용문면 금곡리 전원마을에서 200m도 떨어지지 않은 마을 한 가운데에 개·고양이 번식 사육장 공사가 진행 중”이라고 비판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어 “양평군수가 해당 사안을 제대로 인지하고 개·고양이 번식 사육장의 건설 허가를 취소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힌 것입니다. 

 

녹색당은 “공사 착공은 주민들과의 어떠한 사전 상의도 없이 양평군의 허가를 받아 2020년 4월부터 시작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주민들의 고충과 피해를 외면하지 말고, 무분별한 동물 번식장이 야기하고 있는 사회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한 것입니다. 

 

이 같은 주민들과 환경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양평군은 조례 공포 이전에 허가를 받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만을 고수하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녹색당은 양평군 조례에 따르면 개를 포함한 가축은 주거 밀집지역 2,000m 이내에서 사육이 금지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준수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처럼 주민과 환경단체가 건립을 반대하고 나선 이유는 공장식 동물사육장은 야만적인 사육행태, 소음, 악취 등 많은 문제가 있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사육하는 개와 고양이의 암내에 의해 야생화 된 개와 고양이가 몰려든다면 주민들의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안전과 생계를 위협할 우려가 증가될 우려도 있습니다. 

 

이처럼 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강행하고 있는 양평군의 대응이 어떻게 나올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