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시의회, 최재붕 교수 초청 특강 개최

이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21:11]

성남시의회, 최재붕 교수 초청 특강 개최

이유진 기자 | 입력 : 2021/01/19 [21:11]

[성남일보] 성남시의회는 19일 의원들과 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 전문가 최재붕 교수를 초청해 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번 강연은 ‘4차 산업혁명과 팬데믹 쇼크, 어떻게 생존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열렸다. 

▲ 성남시의회 최재붕 교수 특강 장면.   © 성남일보

이날 강의는 코로나로 인해 바뀐 일상과 현 시대의 중심이 된 ‘포노 사피엔스(Phone + Homo Sapiens : 스마트폰을 신체 일부처럼 쓰는 새로운 인류)’의 생활방식을 통해 바꿔야 할 코드 9가지를 중심으로 강의가 진행됐다. 

 

이는 디지털⋅그린⋅소셜 등 성남형 뉴딜을 논의하는‘포스트 코로나 대비 성남형 뉴딜 제안 특별위원회’ 활동과도 연관되어 있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정책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윤창근 의장은 “의회가 먼저 변하고 준비해서 시민의 마음을 얻는, 시민을 위한 의회가 되어야 한다”면서“코로나 팬데믹을 위기가 아닌 미래를 위한 또 다른 기회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강사로 나선 최재붕 교수는 현재 성균관대 기계공학과 및 서비스융합디자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저서로 ‘포노 사피엔스(스마트폰이 낳은 신인류)’, ‘체인지 나인(포노 사피엔스 코드)’ 등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macmaca 2021/01/20 [15:55] 수정 | 삭제
  •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와 서강대(성대다음)는 일류. 국가주권.자격.학벌없이 임시정부요인 개인설립 국민대,신흥대(경희대),인하대(공대)도 해방당시상징성.인하대보다 주권없이 대중언론.입시계에서 저항해온 奴隸.賤民(임시정부헌법반영)왜구 서울대와 奴卑.下人 연세대,고려대...왜구 동국대.부산대.경북대.전남대,전북대,시립대 및 이를 극복하지못해온 대학들은 門閥탐색.재산형성이 옳음.미군정때 조선성명복구령 한국은 5,000만이 행정법.관습법상 유교도임. ​ 필자의 견해를 밝혀봅니다. 헌법이나 국제법,역사적 정론을 따르면 옳은 사회가 될것입니다 헌법(대한민국 임시정부 반영중)중심으로 해야함. 패전국 불교Monkey일본이 강점기에,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격하,폐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 강점기에 세계종교 유교국일원 한국유교[하느님(天), 공자나라]를 종교로 불인정.최근 다시 주권.자격.학벌없는 일제 강점기 잔재 패전국 奴隸.賤民,불교 Monkey서울대와 그 하인.奴卑들이 한국 최고대학 성균관대에 대중언론에서 항거해온 습관으로 유교에도 도전중. 중국의 문화대혁명이후, 세계종교 유교가 위기를 겪고 있지만, 교과서자격은 유효하므로 한국사와 세계사를 연계하여 세계종교 유교, 가톨릭의 유구한 역사를 계승하고, 세계 최초의 대학인 한나라 태학[그 이후의 국자감, 원.명.청의 국자감은 베이징대로 계승됨], 볼로냐.파리대학의 교과서 자격을 이어가면서, 교황성하 윤허의 서강대와 2인삼각체제로 정사인 한국사와 세계사를 연계하고자 함.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음.일본항복후 한국에 주권없었음.현행헌법 임시정부 반영,을사조약.한일병합무효(그리고 대일선전포고)임.국사성균관자격 Royal성균관대(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승계,한국 最古.最高대).Royal서강대(세계사반영,교황윤허,성대다음예우)는 일류,명문.주권,자격,학벌없이 대중언론항거해온 패전국奴隸.賤民불교Monkey서울대.주권,자격,학벌없는 서울대.추종세력 지속청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