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긴급 기자회견

'친형 강제입원' 의혹 ‘불법체포 감금죄’ · ‘공용서류 파기’ 혐의 고발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6:39]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긴급 기자회견

'친형 강제입원' 의혹 ‘불법체포 감금죄’ · ‘공용서류 파기’ 혐의 고발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2/01/12 [16:39]

[성남일보]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는 12일 오전 10시 30분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실장 등을 추가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친형 강제입원' 의혹 ‘불법체포 감금죄’ · ‘공용서류 파기’ 혐의 고발 영상뉴스 보기 

 

장 변호사는 이날 “(2012년) 공권력을 동원해 이재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했던 일들이 일사천리로 진행됐다”며 ““이 후보와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실장, 윤기천 전 비서실장, 백종선 전 수행비서 등을 불법체포 감금 및 공용서류 파기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장영하 변호사.

그는 “공권력을 동원해 범죄를 저지른 천인공노할 ‘범죄꾼’ 이재명 후보 일당의 범행을 직접적으로 들여다 볼 진술조서를 확보했다”며 진술조서를 전격 공개했다. 

 

장 변호사는 이 후보가 지난 2012년 이재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했다가 기소된 사건과 관련해 당시 분당보건소장의 검경 진술조서 등 자료를 기자들에게 공개한 것이다. 

 

장 변호사는 “추가로 처벌할 이재명 일당들의 2가지 범행을 찾아냈다”면서“불법체포 감금죄와 공용서류 파괴죄로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 범죄 공소시효가 10년으로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지난 선거법 등 수사와 재판으로 대부분 증거가 확보되어 곧바로 기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장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조만간 이들을 고발할 것이고 추후 일정을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 변호사는 변호사비 대납의혹을 제기한 이병철씨의 극단적 선택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주위에서 제게도 조심하라는 말을 많이 한다”며 “가스총을 소지하거나 경호원을 대동하라고 권유하는 지인들도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터미네이터 2022/01/13 [11:13] 수정 | 삭제
  • 장변호사님도 조심하세요. 밖에 다닐때는 항상 두분이상 같이 다니시고요. 선거에 미친 조폭들이 많은거 같습니다. 대선이 시작되면서부터 어찌된일인지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운 한국 세상과 사회가 무섭고 살 떨리기까지 하네요. 사람들이 자살 내지는 자살당했다는 소리가 들려올때 마다 무섭네요. 장변호사님 응원합니다. 힘내시고 건강 조심하시길 기도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일보TV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