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성남시의회, “성남시 4차산업 미래도시로 거듭나야”

성남시 첨단산업(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판교 팹리스 거점으로 육성해야”

조희영 / 본부장 | 기사입력 2024/02/23 [08:14]

성남시의회, “성남시 4차산업 미래도시로 거듭나야”

성남시 첨단산업(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판교 팹리스 거점으로 육성해야”

조희영 / 본부장 | 입력 : 2024/02/23 [08:14]

[성남일보] “성남시 시스템반도체 발전을 위해서 우리 모두 집중해야 하는 부분이다.”

 

성남시의회가 판교를 중심으로 한 ‘K-클라우드 프로젝트’의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토론회 토론자로 나선 황태호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본부장은“반도체 설계와 수요를 잇는 곳은 이곳 판교가 유일한 곳”이라고 시스템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성남시 첨단산업(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 장면.   © 성남일보

성남시의회는 22일 오후 2시 성남시의회 4층 세미나실에서 ‘성남시 첨단산업(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지난 1월 15일 윤석열 대통령이 참여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표된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방안’중 판교를 중심으로 한 ‘K-클라우드 프로젝트’의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주목을 받았다. 

 

토론자로 나선 가천대학교 조성준 교수는 “혁신클러스터의 성공을 위해서는 단기성과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직접지원보다 인프라 구축에 방점을 두며, 창업 초기지원의 집중이 중요하다”며 “클러스터 성공의 핵심요소는 인프라, 사람, 자본, 가치와 문화”라고 강조했다. 

 

정광용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본부장도 “판교 테크노밸리의 성과와 성공요인을 살펴봐야한다 ”며“판교는 세계의 기술을 개발하고 판매하는 곳, 성남시가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면 좋은 모델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선상 성남산업진흥원 본부장도 “성남형 첨단산업 활성화를 위해 반도체 연구개발 특구 지정을 통한 국내 유일의 반도체 연구개발특구 도시로 포지셔닝함으로서 정부의 국가첨단전략산업 정책에 부응하는 등 성남시의 4차산업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강력한 정책추진을 주문했다. 

 

이날 토론의 사회를 맡은 박종각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부위원장은 “성남의 미래 50년이 달려있으며 성남 시민 모두가 고민이고 해야할일”이라며 “적극적인 참여와 토론으로 성남의 아젠다를 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를 주최한 박광순 성남시의회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성남시의 미래산업으로서 유망한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흐름을 파악해 ‘K-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팹리스 거점으로서 실효성 있는 육성책 마련이 필요한 시기”라며성남시가 대한민국 4차산업 미래도시로 거듭나는 본격적인 첫걸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판교밸리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