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허운나 의원 정통부 장관?

입각이냐, 지역구냐
행복한 고민에 빠진 허 의원

김별 기자 | 기사입력 2003/01/27 [12:28]

허운나 의원 정통부 장관?

입각이냐, 지역구냐
행복한 고민에 빠진 허 의원

김별 기자 | 입력 : 2003/01/27 [12:28]

[가십gossip세계]





▲입각설로 공들여 놓은 지역구 포기의 기로에 선 허운나 의원.     ©성남일보
◇…노무현 당선자가 최근 당내 인사 입각 추천안에 대해 전국구 의원 2명이 입각 대상이라고 밝혀 초미의 관심사.

분당 갑 선거구를 노리며 공을 들여온 허운나 의원의 정통부 장관 내정설로 지역 정가도 관심 집중.

당사자인 허 의원은 "아직 구체적으로 언질 받은 건 하나도 없다"라며 발을 빼고 있지만 언론보도는 기정사실로 몰아가는 분위기.

공들여 놓은 지역구를 버리자니 아깝고 입각을 포기할 수도 없는 진퇴양난(?)이라지만 "입각 대상에 거명되는 순간 주위의 시기와 견제를 감수해야 한다"는 측근의 엄살은 입각 가능성이 높다는 반증.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