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시, 소각장 주민 ‘입맛대로’
주민들은 노예인가

협의체 예산 편성·인원 선출 등 공무원 멋대로

김별 기자 | 기사입력 2003/03/15 [06:24]

시, 소각장 주민 ‘입맛대로’
주민들은 노예인가

협의체 예산 편성·인원 선출 등 공무원 멋대로

김별 기자 | 입력 : 2003/03/15 [06:24]

성남시가 상대원동 소각장 주민들에게 고압적인 자세와 행정 편의주의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상대원 쓰레기 소각장 소각로에서 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는 장면.     ©사진제공 성남시청
특히 시가 주민지원협의체가 자체적으로 처리할 영역인 적립기금 예산편성이나 협의회 구성원들 선출 문제에까지 멋대로 간섭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4일 상대원 소각장 주민지원협의체는 소각장 인근 주민들의 건강검진을 위한 추가예산 편성을 협의하기 위해 회의를 소집했다.


그러나 환경녹지사업소장 등 관련 공무원들은 바쁘다는 이유로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


시 공무원들은 자신들이 주도해서 편성한 지난해 예산 이외에 추가 예산 편성은 힘들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주민지원협의체는 소각장 수수료 수입의 10%를 적립하는 주민지원기금의 1차 사용권자는 해당 주민인데도 시가 자신들의 의도대로만 끌어가려고 고압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시는 최근 주민지원협의체의 정원을 현행 8명에서 15명으로 증원해 달라는 주민들의 요청을 거절했다.


이는 주민지원협의체가 활성화 돼 소각장 환경을 감시하는 주민들의 수가 많아질 것을 우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현행 규정에는 주민지원협의체 구성원 중 과반수를 시민으로 두게 돼있으나 현재는 4명만 주민대표로 구성돼 있어 규정조차 어기고 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적립기금이 아직 충분히 모이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돈을 둘러싼 알력이 벌어지는 등 우리가 보기에 불안하다" 며 주민자치협의회 활동 자체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주민자치협의회 관계자는 "이제까지 시가 보여준 태도는 주민과의 대화란 필요 없고 무조건 시가 시키는 대로 따라오라는 식이었다"며 "사업소장이나 담당 공무원들이 자치협의회를 만나줄 생각도 안 하면서 사람 취급도 안 하는 등 주민들을 철저히 무시하고 있다" 고 반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