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판이 안풀리니까 패를 싹 바꿔?

시 공무원들, 문 국장 깜짝 기용에 이색 해석

김별 기자 | 기사입력 2003/04/02 [06:57]

판이 안풀리니까 패를 싹 바꿔?

시 공무원들, 문 국장 깜짝 기용에 이색 해석

김별 기자 | 입력 : 2003/04/02 [06:57]
[가십gossip세계]


◇…문금용 상하수도사업소장의 전격적인 행정국장 임명소식을 접한 시 공무원들이 인사배경에 의아해하면서도 다양한 해석을 제기.

특히 전임 김병량 시장시절 대표적인 호남인맥으로 꼽히는 문 국장의 발탁은 아무도 예상 못 했던 터라 해석들이 분분.

1일 시의 한 공무원은 “현재 문 국장 휘하에 포진돼 있는 공무원 중에 과거 문 국장에게 ‘칼질’ 안 당해본 사람이 없을 정도”라며 “과연 제대로 이끌어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시의 의도에 갸우뚱.

결국 새로 부임한 문 국장이 이 시장 측근 실세들 사이에서 어느 정도 홀로 설 수 있을 지 의심스럽다는 표정.

또 다른 공무원은 “요즘 행정국장 자리가 겉으로 알려진 것처럼 그렇게 파워 있는 곳이 못 된다”며 이번 인사를 “고스톱판이 잘 안풀리니까 패를 싹 바꿔버리는 것”에 비유.

이는 시장이 이렇게해도 저렇게 해도 인사의 공정성에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깜짝 카드를 내세워 국면돌파를 해보겠다는 시도로 분석.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