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남한산성 답사 > 사람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한산성을 사랑하는 모임 전보삼 회장
"후손들에게 물려 줄 민족의 자산" 박물관으로 운영할 계획
 
송현주 기자
배너
[미니인터뷰] “남한산성은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 줄 민족의 자산이다.”
 
‘남한산성을 사랑하는 모임(이하 남사모)’ 전보삼 회장은 “남한산성은 지역 문화유산에서 벗어나 우리 민족의 자산이다”면서 “남한산성은 역사와 문화, 생태의 보고로 잘 보존해서 후손들에게 물려 줄 문화유산이다”고 말했다.
▲남사모 전보삼 회장.     © 성남일보
지난 1996년 지역 문화유산을 사랑하는 열정 하나로 ‘남한산성을 사랑하는 모임’을 설립, 올해 11년째가 됐다.

전 회장은 “11년이 됐지만 회원 한사람, 한사람이 남한산성을 사랑하자던 초심이 변하지 않았다”면서 “남한산성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회원들이 힘을 합쳐 남한산성을 역사와 문화자원으로 발전 시켰다”고 말했다.

남사모 회원들은 비바람이 모라쳐도 단 1회도 거르지 않고 매달 남한산성 답사를 실시해 산성 복원 및 정비 사업을 독려, 정책 건의를 통해 우리나라 대표 산성으로 자리매김 시켰다.
이들의 활동을 통해 행정당국을 비롯해 시민들이 남한산성에 대해 재인식, 귀중한 문화유산으로 가꿔나가기 시작했다.

전 회장은 “남한산성은 그 자체가 자연, 생태, 역사, 문화가 살아 숨 쉬쉬는 거대한 박물관 이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나라를 지키기 위해 쌓은 단순 산성으로 인식됐던 남한산성에 대해 남사모는 시민대상으로 계몽 및 교육활동을 펼쳐, 우리의 훌륭한 역사와 문화유산으로 인식시켰다.

이것을 바탕으로 남사모는 남한산성을 살아 있는 박물관으로 운영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앞으로 남사모에서는 남한산성을 살아 숨 쉬는 박물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개발을 할 계획이며 시민들이 자연생태 학습장, 역사 교육장 등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할 방침이다.

전 회장은 “남한산성을 우리 지역 대표 문화유산을 넘어, 우리나라 대표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07/02/06 [21:4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