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NGO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터넷기자협회, 6대 회장에 이준희 회장 재선출
19일 오후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정기총회 및 회장선거
 
편집부
▲ 인터넷기자협회장에 선출된 이준희 회장. 
제6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에 단독 출마한 이준희(대자보 기획위원) 전임 회장이 재선출됐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회장 직무대행 김철관)은 19일 오후 6시,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언론노조 회의실에서 ‘제 7차 정기총회 및 제6대 회장선거’를 실시해 기호 1번 이준희 후보를 만장일치로 재선임 했다. 또 감사에 모동희 성남일보 편집장을, 수석부회장에 김철관 전 수석부회장을 재선임했다.
     
이날 저녁 투표 개표 직후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제6대 회장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철관)은 이준희 후보의 당선을 공지했다. 당선 인사말을 한 이준희 회장은 “오늘 정기총회에서 회원들이 바란 의견들을 겸허히 수렴하겠다”면서 “조만간 회장이 전권을 위임한 쇄신위원회를 구성해 앞으로의 정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회장은 "당분간은 대외적 부분에 있어서 호흡을 조정한 뒤, 협회가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여러 위원들을 모시고 협회의 문제점과 향후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장 직무대행으로 정기총회 의장과 선관위위원장을 맡은 김철관 수석부회장은 "지난 2년 간 5기 집행부의 문제점에 대해 회원사들의 지적이 많았지만, 이를 겸허히 받아들여 시행착오를 겪지 않도록 하겠다"며 "협회의 권익신장을 위해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준희 6대 인터넷기자협회 회장 당선자는 동국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농어민신문> 기자, <인터넷 말> 편집장, <시민의신문> 기자 및 인터넷팀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사무처장과 5대 회장을 지냈고, 현재 인터넷언론 <대자보> 기획위원, <민족21> 인터넷편집국장, 언론개혁시민연대 운영위원, 미디어행동 집행위원, 6.15남측언론본부 공동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이 후보의 이날 정견발표를 통해 주요 공약으로 ▲회원, 기자 중심의 협회 건설 ▲기자지회 1백 개 건설 ▲기자증 발급 등 취재보도 지원강화 ▲우수 지회(회원) 포상제 실시 ▲조찬 소통포럼 운영 ▲취재·보도 관련 분쟁 해결 지원 : 고문(자문)변호사 운영 ▲기자 저술지원 스쿨 운영 ▲포털뉴스 독과점 감시 및 상생 협력관계 구축 ▲ 기자 전문성(윤리) 심화 교육 실시 ▲한국인터넷기자상 운영 정상화 ▲분과제도 강화 ▲회비 연체 문제 해소 ▲협회 공신력, 대외 위상 강화 ▲국제교류사업 및 남북언론교류 강화 등을 제시했다.
▲ 인터넷기자협회 정기총회 장면.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2008년 사업보고 ▲2008년 예산 예산결산 ▲감사보고서 채택 등을 승인했다.

한편, 제6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6일 회장 선거공고를 했고 10일부터 12일까지(3일간) 후보등록을 받았다. 12일 오후 5시 최종 후보 접수결과 이준희 전 회장이 예비 후보로 단독 입후보했다. 12일 선관위 회의에서 최종 서루심사 결과를 이준희 후보가 적격하다고 생각해 최종 후보 공고를 고지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인터넷언론인들의 권익보호와 언론개혁, 사회발전에 기여하고자 2002년 9월 28일 인터넷언론인들이 자발적으로 뜻과 마음을 모아 창립한 자주적 조직이다. 2009년 2월 현재 120개 회원사 2000여 명의 회원들이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원에 가입해 언론계와 사회 곳곳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09/02/20 [11:1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