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 영상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지방자치 이대론 안된다”
성남·용인 전직 국회의원 지자체개선모임 출범 … 지방자치 제도개선 방향 모색
 
송명용 영상기자
17년째를 맞고 있는 한국지방자치제도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대안을 모색키 위해 성남·용인 지역 전직 국회의원들이 지방자치제 개선을 위한 모임을 결성했다.  

오세응 전 국회부의장(79·7선)을 비롯해 성남·용인 지역 전직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헌정회 회원들은 12일 오전 분당구 구미동 소재 중식당에서 '지방자치제도개선모임'을 구성키로 의결하고 구체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토론회에서 11, 12대 국회의원을 지낸 배성동 전 의원은 “자치단체장과 의원에 대해서는 정당추천보다 재정자립도를 기준으로 자치능력을 판단하는 것이 옳으며, 적어도 80% 이상 도달해야 자치 자격을 부여해야 하며, 재정자립도가 낮은 시·군 단위는 광역 또는 중앙에서 임명하는 방식을 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오세응 전 국회부의장.     © 성남일보
13, 14대 국회의원을 지낸 최재욱 전 의원은 “정당이 사람을 잘 골랐다고 보장 못하는 상황에서 공천제로 끌려가고 있다. 지역 의원이 동책임자, 국회의원을 심부름꾼으로 전락하고 있기에 공천제를 없애야 한다”고 밝히며 “기초자치단체가 너무 많은 상황에서 광역시의 구청장을 없애는 방향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9, 10대 국회의원을 지낸 서영희 전 의원은 “지방자치 17년 동안 자치권은 인사, 인·허가, 사업 배정 등 막강해진 만큼, 부정부패와 연결이 되는 것도 문제다”면서 “시민운동 차원에서 지방자치개혁위원회와 세재개혁위원회를 두어 낭비되는 예산을 막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더불어 15대 국회의원인 김의재 전 의원은 “일본 나고야시 개혁운동을 직접 눈으로 목격하고 온 만큼, 유권자의 의지를 모아 잘못된 지방자치 개선에 순수한 충정을 가진 헌정회가 앞장서고, 범국민적 힘을 모야 일본보다 더 강력한 개혁운동을 전개해 나가자”고 주장했다.
 
이날 참석한 20여 명의 전 국회의원들은 이날 모임에서 ‘지방자치제도개선모임’을 추진키로 의견을 모으고 추진위원장에 오세응 전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김의재 전 의원,최재욱 전 의원,서영희 전 의원, 신명 전 의원 등 10여명으로 추진위원으로 위촉했다.  
 
이날 모임을 마련한 오세응 전 국회부의장은 “지방자치의 잘못을 따지기 전에 법을 통과 시킨 국회의원의 한사람으로 지방자치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 지난달 일본 나고야시를 방문해 일본의 지방자치 개혁운동이 시민운동으로 발전하는 것을 목격하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면서 “성남시와 용인시에 거주하는 전직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모임을 가지고, 잘못된 정치사를 반성하자는 취지에서 오늘 모임을 가졌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1/12/13 [08:0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명석하신 이재선씨가 입바른 소리하면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제목이 기소여부 초읽기가 뭡니까?? 김혜
역시 참언론 성남일보 예전부터 알고 기
혜경궁 김씨입니다. 저를 죽여주세요.. ^
혜경궁김씨입니다. 이재명지사가 감옥에가
박사모 부부가 똑같네.. 이제와서 딴소리
조중동이 성남일보와 같았다면, 지금 대한
인맥이 아주 화려하네~ 줄줄히 낙하산인사
이런 게 기사죠. 이재명이 뿌린 돈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