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마이펫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민 반려동물 문화공간 조성 'OK'
시민 찬반 설문조사 82.1% 찬성 ... 중앙공원에 공간 조성
 
이병기 기자
광고

성남시민들은 반려동물 문화공간 조성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가 지난 13일과 14일 중앙공원에서 ‘반려동물 문화공간 조성’에 대한 시민 찬반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에 응답에 응한 693명 가운데 569명(82.1%)이 찬성했다.
 
반면, 조성을 반대하는 시민은 124명(17.9%)에 그쳤다.

▲ 탄천에 조성된 반려동물 문화공간.     © 성남일보


찬성한 569명 가운데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사람은 279명(40.3%), 기르지 않는 사람은 290명(41.8%)이었다.  
 
또, 반대한 124명 가운데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사람은 19명(2.7%), 기르지 않는 사람은 105명(15.2%)으로 조사됐다. 
 
성남시는 시민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오는 29일 주민설명회를 거쳐 반려동물 문화공간을 본격 조성할 방침이다.
 
내년 6월 완공이 목표인 반려동물 문화공간은 사업비 8천911만원이 투입돼 분당구 수내동 소재 중앙공원 황새울광장 좌측 산책로 입구에 1,500㎡규모로 조성된다.
 
이곳에는 도심 속에서 반려동물이 마음놓고 뛰어다닐 수 있는 운동장을 비롯, 울타리, 파고라, 의자 등 휴게시설과 배변봉투, 쓰레기통 등 유지관리에 필요한 시설물이 설치될 예정이다.
 
반려동물 문화공간은 반려동물 관리의무의 공간이자 에티켓에 대한 정보 교류마당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성록 시 공원운영 2팀장은 “성남시내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는 시 전체 인구의 15.3%인 17만명”이라면서 “반려동물 문화공간 조성을 통해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들과 공원방문객들에게 쾌적한 공원환경을 제공하고, 반려동물에 대한 문화의식을 정착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선 지난달 24일 성남시는 야탑동 코리아디자인센터 앞 탄천에 375㎡규모의 울타리를 두른 반려견 놀이공간을 마련해 시민호응을 얻고 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2/10/17 [07:56]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자유 대한민국 수호, 평화 대집회. 10월1
하이구 이제사보구 답변드리요 멍청 한
제아무리 네가 잘났어도 너는 패륜이야
이재명 저런 사람이 잘되면 절대로 안되지
이제 국민이 다 알아버렸네 찢지사 "니엄
이재명 자기형 조현증 환자라고 눈물도 감
"아" 성남시 전임 시장님들 모두 고인되시
무능하고 시민에 소리에 귀기울지 않는 허
*주민소환제* 실현은 안되더라도 시민들의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