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생활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립합창단, ‘힐링 콘서트’ 개최
 
이병기 기자
광고
단돈 천원으로 클래식 명곡의 전율을 느낄 수 있는 ‘가을 힐링 콘서트’가 성남시에서 마련된다.
 
성남시립합창단은 오는 8일 오후 8시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의 ‘제119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클래식 초보자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쉽게 감상할 수 있는 음악을 선곡해 무대에 올린다.
▲ 성남시립합창단 연주회 장면.     ©성남일보

연주회 1부에서는 존 루터의 명 클래식 합창곡을 만나 볼 수 있다. 존 루터는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며 한국인과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영국의 현대 작곡가이다.
 
최고의 히트작인 축제분위기의 클래식 합창곡 ‘마니피카트(Magnificat. 마리아의 찬가)’가 첫 무대로 연주된다.
 
이 곡은 흡인력이 강한 대중 감각적 선율을 전해 극적이면서도 한 편의 오페라를 감상하는 듯한 웅장미를 느낄 수 있다.
 
한 작품에 현대와 고전이 절묘하게 매칭이 된 매력적인 곡으로 평가되고 있다.  2부 무대는 순수한 목소리로만 연주하는 ‘아카펠라’ 앙상블의 향연이 펼쳐진다.
 
요셉 라인베르거의 ‘저녁의 노래(Abendlied)’, 앤드류 심슨의 ‘일어나 빛을 발하라(Surge illuminare)’ 등 명곡을 아카펠라로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마른 장작, 못 잊어, 산 너머 남촌에는, 노란 셔츠의 사나이 등 서정적이면서 감성적인 선율을 전한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3/11/04 [08:5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