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판교서 융합명품강좌 열린다
차세대융기원,‘영화 속의 융합기술’ 주제 강연
 
이병기 기자
광고

‘영화 속 융합기술’을 주제로 융합에 대한 이해를 높일 강좌가 열린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SNU&G 컨텍아카데미에서는 오는 4일 판교에서‘제8회 융합명품강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강좌에는 융기원 원장인 박태현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가 연사로 직접 나서 ‘영화 속의 융합기술’을 주제로 강의할 예정이다. 

 

박 교수는 이번 강연에서 영화 '쥬라기공원'과 '스파이더맨' 등 바이오테크놀로지를 소재로 한 영화에 나오는 DNA재조합 기술, 신소재응용 기술 등 바이오테크놀로지 분야의 다양한 융합기술 사례들을 들어 일반인들이 융합을 쉽게 이해하고 융합기술의 중요성을 공감할 수 있도록 강연한다.

 

박 교수는 ‘초고감도 바이오 전자 코, 전자 혀’ 개발로 유명한 바이오센서 분야 권위자이다. 미국 퍼듀대학교 대학원에서 화학공학 박사 학위를 받고 LG 바이오테크 연구소 선임연구원, 성균관대 생명자원과학대 유전공학과 교수를 거쳐 현재, 서울대 공과대학 화학생물공학부 교수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장으로 재직 중이며 서울대 바이오공학연구소 소장, 생명공학공동연구원(Bio-MAX) 원장을 역임했다.


'뇌,약,구,체', '영화 속의 바이오테크놀로지', '화학 교과서는 살아 있다' 등 10여 권의 공학기술 관련 교양서를 저술했으며, 지난해 1월 국가기술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공학한림원의 ‘제9회 해동상’을 수상했다.

 

박 원장은 “우리가 즐겨보는 영화 속에는 기상천외한 아이디어가 담겨 있다. 특히,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영화 속에 자주 등장할 만큼 대중적 관심도도 높고 상상에만 그치지 않고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분야이다. 이번 강연은 영화를 보듯 융합기술을 재미있고 쉽게 이해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융합명품강좌’는 오는 7월 18일까지 매주 금요일 판교에서 열리며 국내 유명 융합전문가를 초청해 대중들과 연결하는 소통의 장이자 선진시민으로서의 지식수준함양과 품격을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4/07/01 [09:4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