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판교밸리,한국의 실리콘밸리로 조성된다

최경환 부총리,판교테크노밸리 방문 ... '제2 판교밸리' 조성 계획 밝혀

김성은 기자 | 기사입력 2014/09/10 [18:02]

판교밸리,한국의 실리콘밸리로 조성된다

최경환 부총리,판교테크노밸리 방문 ... '제2 판교밸리' 조성 계획 밝혀

김성은 기자 | 입력 : 2014/09/10 [18:02]

[성남일보] 판교 테크노밸리를 창조경제가 꽃피는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만들기 위한 구체적인 행보에 속도가 붙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는 10일 오후 판교테크노밸리를 방문해 기업체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는 최경환 부총리.     © 성남일보

최 부총리는 “판교테크노밸리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기업이 많이 진출해 창조경제의 생태계를 구성해 창조경제의 생태계가 꽃피울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도록 하겠다”면서“이를 위한 지원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 부총리는 “정부는 창조경제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강력한 지원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판교 일대를 중심으로 해서 창조경제밸리를 조성해 전국으로 확산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판교를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육성하는 동시에 부족한 입주공간을 늘리기 위해 인근에 제2 밸리도 조성할 계획"이라고 구체적인 계획도 밝혔다.

 

특히 최 부총리는 “산학연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판교를 창조경제가 꽃피는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만들도록 하겠다”면서 “판교는 이를 뒷받침한 토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최 부총리는 “앞으로 창조경제를 효과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보다 강력한 전략을 취하겠다”며“지금까지는 연구개발(R&D)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했지만 앞으로는 멘토링, 마케팅, 글로벌 진출 등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는 최경환 부총리.     © 성남일보

또한 창조경제 지원 예산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정부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기업들과 연결시켜 성과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이형우 (주)마이다스 아이티 대표,이원필 한글과컴퓨터 총괄 부사장,김현성 (주)NHN엔터테인먼트 총괄이사 등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