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NGO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인터넷기자협회,창립 12주년 기념식 갖는다
 
이병기 기자

[성남일보] 한국인터넷기자협회(인기협·회장 김철관)는 오는 25일 오후 6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창립 12주년 기념식 및 시상식'을 개최한다.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 스텝(SE-TP)재단과 한국문화예술교육총연합회,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하는 이날 행사는 창립 12주년을 기념해 언론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발전에 기여한 인사들을 선정·시상하고 사회와 인터넷언론 발전을 위한 소통의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인터넷기자상과 참언론상을 비롯해 우수의정활동상, NGO상 등의 특별상도 함께 시상한다.

  

회원사를 대상으로 하는 '인터넷기자상' 보도부문에는 윤성규 <세이프투데이> 기자가, 기획취재부문은 곽동신 <라이브뉴스> 기자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언론 자유와 민주주의에 기여한 언론인과 단체 등을 대상으로 하는 '참언론상' 매체부문에는 팩트TV 보도국이, 기자부문은 Go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선정됐다.

  

또 특별상 분야에서는 사회공헌상에 모두 4명이 선정됐다.

 

교육 분야에는 이기우 인천재능대학교 총장, 공기업 사회책임 분야에는 농업정책자금관리단 홍성재 이사장, 일반기업 사회책임 분야에는 ㈜아델포스 최태환 대표이사, 언론분야는 방송인 이매리 장안대 교수가 선정됐다.

  

또한 '국제교류상'에는 운고비 키타우 주한 케냐 대사가, '한류문화상'은 (사)한국문화예술국제교류협회 장유리 이사장이 각각 선정됐다.

  

국회와 지방의회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우수의정활동상'에서 국회부분에서는 이석현 국회부의장(새정치민주연합)과 이재영 의원(새누리당)이, 지방의회 부분에서는 문형주 서울시의원이 각각 뽑혔다.

 

NGO상에는 추혜선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이, NGO활동가상에는 임순혜 미디어기독연대 공동대표가 각각 수상한다.

  

인기협은 이날 경제적 또는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도 주변에 모범이 되고 있는 이가흔(성수고), 이철호(셋넷학교), 남지훈(동명정보고), 용이 파뜨리샤(광주효덕초) 등 학생들에게 장학증서와 장학금을 전달한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 앞서 오후 4시 30분에는 '2014 미래언론 컨퍼런스'를 개최해 인터넷 미디어와 포털의 보도 방향을 점검하고, 포털과 언론보도의 현 주소와 개선방향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

 

<수상자 명단>

■ 한국인터넷기자상 △윤성규·곽동신 기자

■ 참언론상 △팩트TV 보도국 △Go발뉴스 이상호 기자

■ 특별상 분야

◇사회공헌상 △이기우 인천재능대학교 총장 △홍성재 농업정책자금관리단 이사장 △최태환 아델포스 대표이사 △이매리 장안대 교수

◇한류문화상 △(사)한국문화예술국제교류협회 장유리 회장

◇국제교류상 △운고비 키타우 주한 케냐대사

◇우수의정활동상 △새정치민주연합 이석현 국회부의장 △새누리당 이재영 국회의원 △문형주(문화체육관광위) 서울시의원

◇NGO상 △언론개혁시민연대 추혜선 사무총장

◇NGO활동가상 △임순혜 미디어기독연대 공동대표

■ 장학금 △이가흔(성수고) △이철호(셋넷학교) △남지훈(정명정보고)△ 용이 파뜨리샤(광주효덕초)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4/09/24 [20:3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