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판교참사는 성남시의 부끄러운 ‘자화상’
성남시의회 새누리당협,성남시 행정 비판 ... 책임 소재 공방 시민 신뢰 상실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 공동취재단
배너

[성남일보] 성남시의회 새누리당협의회는 지난 17일 발생한 판교 환풍구 참사와 관련, 이데일리와 성남시와의 주최 논란에 대해 성남시의 말 바꾸기를 비판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7일 발생한 성남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로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를 하루아침에 잃은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시민들의 안전이 보장받지 못한 현실에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사고 수습에 끝까지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의회는 “성남시에서 발생한 참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자세한 사고경위와 대책마련에 대한 입장을 밝혔어야 할 성남시 대변인은 사고 다음날인 18일 브리핑을 통해 “주관사인 이데일리측이 명의를 도용했다” 며 “주최가 되어달라는 요청 또한 받은 바가 없다“ 고 주장했다”면서“이는 행사를 주최한 경기과학진흥원과 주관한 이데일리측이 즉시 책임을 인정하고 배상에 합의하는 등 사태수습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과 상반된, 전형적인 책임회피식 발빼기 행정으로 시민들의 마음에 또 다른 실망감과 상처를 안겼다”고 비판했다.


시의회는 “게다가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부상자 중 성남시 산하기관 직원도 포함되어 있어 시를 위해 일하는 공직자들의 마음에 또 다른 상처를 준 셈”이라며“ 집에서 벌어진 잔치에 대해 나는 몰랐다고 말하는 집주인의 말을 믿어줄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라고 시의 대응을 문제 삼았다.

 

특히 시의회는 “밝혀진 바에 따르면, 17일 사고 발생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은 축사를 하기 위해 사고 현장에 참석해 있었으며, 경찰 수사 과정에서 성남시는 지난 6월 16일부터 이데일리와 세 차례에 걸친 미팅을 통해 기획단계에서부터 긴밀히 협의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성남시민이 당한 참사에 대해 책임소재를 앞세우며 시민을 외면한 성남시장은 검찰 수사결과에 상관없이 도의적인 책임을 져야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의회는 “검찰 수사 결과 성남시에서 그토록 주장했던 행사 주최 여부에 있어 성남시가 조금이라도 개입했거나 관여했다는 것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재명 시장은 100만 성남 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들을 상대로 거짓을 말한 것에 대해 반드시 정치적인 책임도 져야만 할 것”이라며“잘못한 것은 인정하고, 다시는 같은 잘못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책임져 주는 것 이야말로 안전사고 방지대책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성남시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성남시는 이데일리에 주최 명의 사용을 허용한 일도, 금원을 지원한 적도 없다"면서"성남시에 대해서는 있을 수 없는 허위주장을 하며 성남시민의 명예를 훼손한 바 민형사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엄정하게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4/10/21 [18:00]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욕쟁이 시장에 욕쟁이 의장이라고요? 성남시는 욕을 잘해야 높은 사람이 되나요? 책읽기 14/10/21 [22:02] 수정 삭제
  욕쟁이 시장에 욕쟁이 의장이라고요? 성남시는 욕을 잘해야 높은 사람이 되나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신선한 여행 이야기
반부패연대를 넘어서 야권단일화까지 가길 바란다
은수미가 꼭 읽어야할 기사
이렇게 반 이재명 쪽은 논리정연
미국 동포들의 정의감에 고맙고 미안합니다
민주당이 일베 감싸는 기막힌 현실
이럴시간에?
혜경(궁)김씨는 남편과 함께 이제 그만 자수하세요
혜경궁 김씨는 누굽니꽈~
부선시장, 아니 여보, 읍읍, ?도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