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고수습보다 앞선 책임회피, 부끄러운 성남시의 자화상”
의미없는 행사 주최, 주관 책임소재 공방으로 시민들의 신뢰 잃어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 공동취재단

[보도자료] 지난 17일 발생한 <성남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로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를 하루아침에 잃은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눈 앞에서 함께 일하던 동료들의 사고를 목격한 판교 테크노밸리 직원들과, 또 다시 어처구니없는 안전사고 소식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을 시민들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

 

지난 17일 사고발생 직후, 성남시는 침착하고 발 빠르게 대책본부를 꾸리고 대응했다. 지역구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들은 물론이고 안전행정기획국을 포함해 관련 집행부들이 대책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문제는 그 다음이다. 성남시에서 발생한 참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자세한 사고경위와 대책마련에 대한 입장을 밝혔어야 할 성남시 대변인은 사고 다음날인 18일 브리핑을 통해 “주관사인 이데일리측이 명의를 도용했다.” 며 “주최가 되어달라는 요청 또한 받은 바가 없다.“ 고 주장했다.

 

이는 행사를 주최한 경기과학진흥원과 주관한 이데일리측이 즉시 책임을 인정하고 배상에 합의하는 등 사태수습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과 상반된, 전형적인 책임회피식 발빼기 행정으로 시민들의 마음에 또 다른 실망감과 상처를 안겼다.

 

게다가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부상자 중 성남시 산하기관 직원도 포함되어 있어 시를 위해 일하는 공직자들의 마음에 또 다른 상처를 준 셈이다.

 

내 집에서 벌어진 잔치에 대해 나는 몰랐다고 말하는 집주인의 말을 믿어줄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게다가 그 잔치를 축하해주기 위해 집주인이 그 자리에 와 있었다면 그 변명은 과연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까?

 

밝혀진 바에 따르면, 17일 사고 발생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은 축사를 하기위해 사고 현장에 참석해 있었으며, 경찰 수사 과정에서 성남시는 지난 6월 16일부터 이데일리와 세 차례에 걸친 미팅을 통해 기획단계에서부터 긴밀히 협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모든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성남시민이 당한 참사에 대해 책임소재를 앞세우며 시민을 외면한 성남시장은 검찰 수사결과에 상관없이 도의적인 책임을 져야만 할 것이다.

 

또한, 검찰 수사 결과 성남시에서 그토록 주장했던 행사 주최 여부에 있어 성남시가 조금이라도 개입했거나 관여했다는 것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재명 시장은 100만 성남 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들을 상대로 거짓을 말한 것에 대해 반드시 정치적인 책임도 져야만 할 것이다.

 

끊임없이 반복되는 안전사고만큼이나 시민들을 절망하게 하는 것은 끊임없이 반복되는 정치인들의 책임회피다.

 

잘못한 것은 인정하고, 다시는 같은 잘못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책임져 주는 것 이야말로 안전사고 방지대책의 첫걸음이 될 것이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시민들의 안전이 보장받지 못한 현실에 대해 성남시의회 새누리당협의회 의원 16명은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사고 수습에 끝까지 최선을 다 할 것이다. 또한, 사고수습과정에서 드러난 성남시 안전메뉴얼의 문제점과 과실에 대해선 이를 명명백백 밝혀 반드시 개선할 것이다.

 

끝으로 불의의 사고로 아까운 생을 마감한 고인들의 명복과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진심으로 바란다.


성남시의회 새누리당협의회 일동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4/10/21 [18:1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