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데일리의 예산우회지원,공동주최 주장은 허위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 공동취재단

[보도자료]


1. 주최, 주관, 후원의 의미와 절차


[성남시 의전 편람] 28쪽에 의하면 주최는 행사 방침 결정, 행사계획수립, 예산집행 행사관리를 시가 직접 하는 경우를 말하고,후원의 경우에도 기안을 하여 부시장의 위임전결을 통해 사전결재를 해야 함

문서상의 근거없이 자치단체가 사기업의 수익행사를 ‘공동주최’한다는 주장은 행정의 기초를 모르는 얘기

 

2. 행정광고로 문화행사 우회지원은 논리적으로 불가능.


 가. 성남시는 시정홍보예산 일부를 언론광고비로 사용중. 

언론사

광고 총액

비고

(주)이데일리

1,330만원

3월 330만원 / 10월 1,100만원

(550만원× 2개 광고의뢰)

이데일리에 성남시는 전반기 330만원을, 후반기에 1,100만원 행정광고를 의뢰했다가 계약기간이 끝나는 10월 21일까지 광고를 게재하지 않아 취소.
 

(2개 배너 광고 시안)
  광고1) 삶의 질 세계 100대도시 성남은 합니다.
  광고2) 가자 ! 첨단산업도시 성남으로   

 

나. 예산집행 시기가 그 예산의 성격을 좌우하지 못함.


같은 날, 같은 금액이 지출되더라도 성격이 다른 지출이라면 다른 것임.


기업의 회계장부에 기록되고 세금을 납부하는 광고매출금과 장부에 기록하지 않고 임의로 사용해도 되는 협찬금은 전혀 다름.


돈을 기부해 달라던 사람이 거절당해 손목시계를 팔았다면 돈은 기부받은 것이 아니라 물건값을 받은 것.

 

 행사 협찬이나 후원을 못받자 물건(광고)을 팔아 행사에 사용했다(또는 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기업회계의 기본을 모르는 얘기.

 

 다. 3천만원의 협찬을 요청하던 이데일리는 협찬이 불가능하자 행정광고를 받은 것을 우회협찬이었다는 황당한 주장을 하고 있음


성남시가 무엇이 아쉬워 우회지원까지 해 가며 이 행사를 주최하려고 하겠는가?

 

3. 성남시가 공동주최자 아님은 (주)이데일리, 경기과학기술연구진흥원이 인정. 


 가. 사고발생 직후 홈페이지 팝업창에 이데일리TV 명의로 사죄광고를 하며 주최를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만 표시

 

 나. 10. 18.에 이데일리와 이데일리TV 공동명의로 사고(社告)를 내며 주최를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만 표시

 

 다. 같은 날 12시 6분 성남시를 주최로 추가 변경(사고 책임을 분산시키려고 조작)

 

 라. 행사를 주도한 경기과학기술진흥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아직도 주최를 ‘경기과학기술진흥원’과 ‘경기도’로 되어 있음


 마. 경기과기원이 보낸 행사 보도자료에도 경기도와 경기과기원 둘이 주최한 행사로 되어 있음

 

4. 성남시는 금번 행사와 관련하여 기획에 참여한 일도, 당일 행사의 진행이나 실무를 담당한 일도, 예산을 지원한 일도 전혀 없습니다.

 

2014. 10.  21


성남시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4/10/22 [22:0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