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실로 책임지는 사람은 누구 입니까?
 
어지영 /성남시의회 의원

[보도자료] 지난 17일 ‘경기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사고를 당한 유가족과 부상자 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울러 시민의 안전을 지켜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길 없습니다.
 
존경하는 100만 시민여러분! 성남시의회 새정치민주연합 정자동 출신 어지영입니다.

 

지난 17일 경기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공연도중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상상할 수 도 없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우리사회에 만연한 안전 불감증과 시민의 안전의식, 그리고 사고발생에 대한 수습과 향후 예방 대책 등에 대해 다시한번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먼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제1회 판교테크노밸리 축제’가 어떻게해서 기획되고, 개최됐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이는 사고 발생에 대한 책임소재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기 때문입니다.

 

둘째, 축제 개최와 관련한 몇 가지 사실들입니다.


행사 포스터를 보면 경기과학기술진흥원과 경기도가 주최이며, 주관은 이데일리로 나와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성남시가 기획하고, 운영하여 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오해를 불러왔습니다. 따라서 이번 사고와 관련해 잘못 알려진 사실에 대해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바로 잡아야 합니다. 또한 이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려는 세력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셋째, 사고에 대한 수습과 대응, 피해유가족과의 협상입니다.


사고가 발생하자마자 이재명 시장은 현장으로 뛰어 갔습니다. 공연을 보기 위해 수 백명의 사람들이 몰렸고, 갑작스런 추락사고로 당황했지만 이재명 시장은 침착함을 잃지 않았습니다. 경찰과 소방, 경기도 관계자 등을 현장에서 직접 진두, 지휘를 하며 신속히 대응했습니다.

 

사고 수습을 위해 곧바로 대책본부를 분당구청에 설치하고, 실시간 발생하는 현장에 대한 설명과 변화를 통솔했습니다.

 

그 결과 무려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끔직한 사고에도 불구하고, 57시간만에 협의를 이끌어 냈습니다.

지난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는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희생자 유가족들은 새벽 서리를 맞아가며 길거리에서 고통 받는 모습과 대비가 됩니다. 7시간 동안 행방이 묘현했던 분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넷째, 진실로 책임지는 사람은 누구 입니까?


사고 발생 직후부터 3일 동안 대책본부를 지키며 사태를 수습하고, 유가족과 협상을 한 이재명 시장입니까? 해외에서 돌아오자마자 카메라 앞에서 고개를 숙인 남경필지사 입니까? “안전책임의 최종책임은 경기도지사인 저에게 있습니다”라고 말한 남경필지사에게 묻습니다. 책임을 지겠다는 분이 경기도 감사팀을 왜 성남시에 내려 보냈습니까? 남경필 지사는 책임을 이런 식으로 지는 겁니까?


사고와 관련한 책임은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으로 보이는 것입니다.이재명 시장과 성남시 공직자, 100만 성남시민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야 합니다.  이재명 시장은 잃어버린 성남시민의 명예를 되찾겠다고  약속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사고와 관련한 몇 가지 대안을 제시하고 합니다.

 

먼저 판교테크노밸리의 관리,운영에 관한 것입니다. 판교테크노밸리는 경기도가 택지를 개발하고, 산업단지를 분양했으며, 현재 관리,운영 주체입니다. 

 

다시말해 행정구역만 성남일뿐 사실상의 아무런 권한이 없습니다. 이 때문에 남경필 경기지사도 판교 사고는 자신의 책임이라고 했습니다.

 

말로만 책임지는 것이 아니라 진실로 책임지기 위해서는 판교 테크노밸리의 운영, 관리 주체의 성남시 이관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아울러 상대원동의 2,3공단 역시 경기도가 아닌 성남시가 직접 관리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 지자체가 머리를 맞대야 합니다.

 

둘째, 성남시는 행정조직 개편을 통해 안전총괄과를 재난안전관으로 책임과 권한을 부여했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해 자치경찰제를 빠르게 도입하데 만전을 기해야 합니다.

 

셋째, 판교테크노밸리와 같은 곳에서 경찰과 소방, 성남시, 군대 등이 합동으로 재난,재해 사고 훈련이 필요합니다. 이와 더불어 안전 전문가 육성을 위한 교육과 프로그램이 병행돼야 합니다.

 

넷째, 사고발생에 따른 희생자와 부상자를 신속히 치료할 수 있는 응급의료체계의 확립을 위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시립병원의 건립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성남시의회는 100만 시민의 안전을 위하여, 안전정책 대안마련과 성남시 관련 각종 조례와 제도를 정비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사고로 피해를 당한 희생자 가족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2014년 10월 24일

 

성남시의회 본회의 5분 발언 전문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4/10/26 [19:2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
이재명 때 홍위병 노릇한 놈덜과 뭣이 다
정치인 부르고, 순수한 사람들 액세서리
연극 잘 봤습니다. 성남의 초창기 어려웠
이재명이 큰인물이라서 조폭에 형수한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