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을 뺀다고 책임이 없어집니까?
 
노환인/성남시의회 의원
배너

[보도자료] 사랑하는 성남시민 여러분! 판교동 백현동 운중동 시의원 노환인입니다. 먼저 지난 17일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와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우리 성남시에서 안전불감증으로 인해 비참한 대형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축제에 갔다가 고귀한 생명을 잃은 것에 대해 ​문화복지위 간사로서 무한책임을 느끼며 특히 제 지역주민의 희생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립니다.

 

‘제1회 판교 테크노밸리축제’ 공연에서 환풍구 덮개가 붕괴하면서 공연 관람객 27명이 지하 4층 아래로 추락하여 사망자 16명과 부상자 11명 발생하여 온 나라가 환풍구 증후군에 빠져 있고 우리 성남시는 현재 상중에 있습니다.

 

본 의원은 사고현장을 지켜 보면서, 시민의 공감과 동떨어진 사고 수습을 지켜보고  단상에 섰습니다.

 

시장은 ‘축제’에 축사를 하기 위해 추락사고 현장에 있었고 지하 4층 주차장에서 긴박한 상황을 목격했으며 이미 사망하여 담요로 덮여 실려 나가는 모습을 지켜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는지 묻고 싶습니다.

 

현장에는  언론사 기자들이 취재 중에 있었고,성남시 수장이  대형사고가 일어난 것에 대해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진정어린 사과와 향후 안전사고에 대한 조속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책임 있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를 기다렸지만 사고 현장에서 아무런 사과의 발언도 없었습니다.

 

17일 대책위 본부를 성남시청으로 하지 않고 주차장이 협소한 분당구청으로 결정한 이유와 본부 명칭을 "경기판교" 로 사용한 이유를 묻고 싶습니다. 성남에서 일어난 사고인데 성남을 쓰고 싶지 않아서 분당구청에 본부를 만들고 경기판교 명칭을 사용했나요? 성남을 뺀다고 책임이 없어집니까?

 

18일 새벽 분당구청 기자실을 찾아 "희생자가 후송된 병원을 찾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병원은 내가 가서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고 답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근무시간에 성남시 모재단의 간부직원이 추락으로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병문안을 다녀오셨는지요?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축제행사 담당자의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책임을 담당 직원에게 떠넘기려 해서 심리적 압박을 받았다면 누가 책임을 질 것입니까?

 

성남시의 수장이 먼저 희생자가 있는 병원을 찾아 위로 부터 하고 희생자에 대한 진정 어린 사죄를 해야 했습니다. 법적 책임 유무의 진실공방이 그렇게 급박했는지 묻고 싶습니다. 사법부에서 모든 증거를 근거로 해서 책임여부를 판단할 문제가 아닌가요? 이재명 성남시장은 공식적인 사과를 언제 하셨습니까?

 

남경필지사는 독일에서 급히 귀국하면서 "경기도에서 일어난 안전사고 최종책임은 모두 자신에게 있고 사고 수습에 혼신을 다하겠다." 했습니다. 본 의원은 시장을 비난하기 위해 발언하는 게 아닙니다

우리 성남에서 대형 인명 사고가 일어나고 이를 대처하는 것을 지켜 본 시민들의 우려와 질타가 있었기 때문에 발언을 하는 것입니다. 시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해 무한 책임을 져야 할 두분의 모습이 너무나 다르다는 것입니다.

 

세월호 사고로 대한민국은 애도 분위기에 잠겨 민간소비도 위축돼 경기둔화 우려까지 언급되고 자숙하는 분위기가 계속되었습니다. 현재 우리 성남시도 각종 축제를 취소하고 자숙하며,사고 충격으로 영업이 위축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사고 인근 영업 정상화에 집행부는 최선의 지원을 해야 합니다.

성남시에는 "경관광장 사용에 관한 조례"는 있습니다만 일반광장에 대한 유지관리에 대한 규정이 없어 시민의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특히 판교신도시에 일반광장이 15곳이 있습니다. 경관광장이든 일반광장이든 시민의 안전을 예방하기 위해 안전 매뉴얼이 필요합니다. 사고 난 후에 대책본부에서는 시의원에 대한 보고와 브리핑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앞으로 중대사고가 발생한 경우에 의원들에 대해 브리핑을 해서 집행부가 잘 대처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감시할 수 있도록 하십시오.

 
환풍구로 인한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위험 시설을  꼼꼼히 챙겨 시민이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대책을 수립하길 바랍니다. 희생자에 대한 보상과 부상자들에 대한 치료와 함께 빠른 수습으로 정상화에 만전을 기해 주길 바랍니다.

불의의 사고로 희생된 유가족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조의를  표합니다. 경청해주신 의원님께 감사드립니다.

 

2014년 10월 24일

 

성남시의회 본회의 5분 발언


 


배너
기사입력: 2014/10/26 [19:34]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영하, 존나 열심히 뛰대...
성남에서 100년 산 사람을 시장으로!
이제 어디로 가나
조신은 김창호 아류
흐미, 게임 끝이네~
조신은 한국일보 기자출신으로 알고 잇다
시민상대 고소질은 해도해도 너무했다
조신의 이력 좀 알려주세요!
성남에서 태어나 성남에서 산 사람만이 성남시장 자격있다!
이런일이 백주대낮에 벌어졌다는것은 나라도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