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탄천변 생태체험장으로 '변신'
수내습지, 숯내저류지, 탄천습지생태원서 생태체험학습
 
이병기 기자
광고

[성남일보] 성남시 어린이 7,250명이 도심 자연 속에서 생태 환경에 대한 산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성남시는 기존의 수정구 태평동 탄천습지생태원 외에 분당구 수내동 생태습지와 삼평동 운중천 숯내저류지를 생태체험 학습장으로 활용해 오는 13일부터 현장 교육을 실시한다. 

이론 수업이 이뤄지는 환경교육센터까지 포함하면 한번에 25명 정도씩 올 한해 모두 290차례 생태체험 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시는 탄천습지생태원에서 자연체험을 하려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의 수가 2010년 822명에서 지난해 3,176명으로 급증해 교육 수요를 맞추려고 체험 장소와 참여 계획 인원을 확대했다.

 

새로 생태체험 학습장으로 활용하는 수내동 생태습지는 6,000㎡ 규모이다. 자연 그대로의 습지환경을 관찰할 수 있다. 징검다리, 6개의 데크, 수질정화시설(3천t/일) 등이 있다.

 

삼평동 운중천 숯내저류지는  6,900㎡ 규모로 자연 조성된 “빗물 저장소”이다. 장마 때 45,000㎥ 가량의 빗물받이 역할을 해 하천 범람을 막는다. 저류지를 따라 산책로가 나 있고, 농구장, 게이트볼장의 운동시설이 있다.

 

기존의 태평동 탄천습지생태원은 24,000㎡ 규모로 펼쳐져 있다. 민물고기, 잠자리, 수서곤충을 관찰할 수 있는 5개의 인공 습지가 있고, 산책길, 징검 다리, 평상과 의자 6조 등 시민휴식공간이 조성됐다. 어린이들의 생태체험 학습장으로 5년째 인기다.

 

성남시는 이 3곳 자연환경을 그대로 활용해 생태 현장 체험 교육을 할 계획이다.

 

교육 내용은 저류지와 습지 주변을 돌며 돋보기와 루페로 식물과 곤충 관찰하기, 습지에 날아온 새 관찰하기, 창포물에 손 씻기, 풀잎 배 띄우기, 나만의 식물 찾아 액자 꾸미기, 토끼풀 시계 만들기 등 다양하다.

 

새 흉내 내보기, 애벌레처럼 줄 서서 이동하기, 뱀처럼 지그재그로 걸어보기, 돌멩이로 여러 가지 모양 만들기, 민들레 씨앗 불어보기 등 자연놀이도 한다.

 

이와 함께 양지동 환경교육센터에서 사진과 동영상을 활용한 실내교육을 해 교육 효과를 높인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5/04/10 [08:3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