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체납액 정리 '박차'
징수과 신설하고 혁신 징수시스템 도입
 
이병기 기자

[성남일보] 성남시는 지난 3월부터 5월 말까지 3개월 동안 모두 167억원의 체납액을 정리했다. 이는 성남시 전체 체납액 1,539억원(지방세 792억원·세외수입 747억원)의 11%에 해당한다. 이번 정리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정리한 체납액 128억원보다 39억원이 많다.

 

성남시는 징수과를 신설하면서 전국 최초로 일반시민으로 구성된 체납 실태조사반 등 혁신적인 징수시스템을 도입·운영한 성과로 분석했다. 

 

지난 5월 4일 출범한 시민 78명의 체납실태조사반은 연말까지 200만원 미만의 생계형 소액체납자 10만6천여 명의 집을 찾아가 생활실태를 파악한다.

 

각각의 형편에 맞춰 분납 유도, 복지 일자리 제공, 무한돌봄센터 안내 등 맞춤형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이다. 체납실태조사반을 통해 구제된 생계형 체납자는 최근 한 달간 491명이다.

 

형편이 어려운 시민을 보듬는 징수 활동은 ‘공감 세정’으로 호응을 얻어 면담한 체납자 3,534명이 3억5천만원의 체납 세금을 내는가하면 다른 지자체의 이목을 끌어 오산시, 서울시, 수원시가 벤치마킹해 갔다.

 

성남시의 또 다른 징수시스템은 자동차세를 2회 이상 안 낸 차량이 있는 곳으로 새벽 4시 출동해 번호판을 떼는 ‘체납차량 기동대’, 300만원 이상 체납자의 집을 찾아가 귀금속 등을 압류하는 ‘가택수색반’ 가동 등이다.

 

체납 조사 대상 가운데 공무원에게는 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성남시는 매월 10일, 시민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 시·출연기관·수탁기관·복지일자리 근무자 9,071명의 ‘세금 완납 확인 조회’를 한다. 

 

세금을 제때 안 낸 경우 말일까지 유예 기간을 준 뒤, 이후에도 내지 않으면 급여압류, 징계 등 재산상·신분상 불이익을 준다. 사회지도층이라 불리는 대학교수나, 의사, 변호사 등도 마찬가지이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5/06/19 [09:04]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