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열린여성,정부 위안부 합의 파기 '촉구'

일본 정부 법적 책임 이행돼야 ... 소녀상 철거 'NO'

김성은 기자 | 기사입력 2016/01/02 [16:43]

열린여성,정부 위안부 합의 파기 '촉구'

일본 정부 법적 책임 이행돼야 ... 소녀상 철거 'NO'

김성은 기자 | 입력 : 2016/01/02 [16:43]

[성남일보] (사)열린여성·평화의 소녀상지킴이는 2일 오전 성남시청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위안부 합의 파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들은 이날 ‘피해자 입장 배제한 외교담합,굴욕적인 위안부 합의 원천 무효이다’라는 기자회견을 통해 “2015.12.28.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드디어 한일 간 극적인 타결을 이뤘다는 정부의 발표가 있었다”면서“일본정부의 국가적 법적 책임 이행이 반드시 실현 될 수 있도록 촉구하며, 그 어떤 세력도 소녀상에 절대 손을 대지 못하도록 막는 일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를 배제한 외교담합으로 할머니들은 한을 풀긴 커녕 또다시 상처를 후벼 파는 정부의 행태로 국민은 분노하며 양국의 합의는 원천무효”라고 정부의 협상을 정면 비판했다.


또한 이들 단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에 임하면서 평화비 철거라는 어이없는 조건을 내걸어 그 진정성을 의심케 한 일본정부의 요구를 결국 받아들인 것도 모자라 앞을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입에 담지도 않겠다는 한국정부의 굴욕적인 외교행태는 참으로 부끄럽고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