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경제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판교TV 매출 70조 '돌파'
경기도 GRDP 23% 차지 ... 1,121개 기업 입주, 근로자 7만 2,820명 근무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이하 ’판교TV’)내 입주기업의 매출이 사상 첫 70조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지난 24일 발표한 ‘2016년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5년 말 기준으로 판교TV내 입주기업은 총 1,121개였으며 이들의 매출액은 약 70조 2,77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 판교 글로벌R&D센터 전경.     ©자료사진

입주 기업수는 2015년 1,002개사 대비 119개사 증가(11.88%)한 것이며 매출액은 2015년 약 69조 3,822억 원 대비 약 8,956억 원이 증가했다.

 

경기도의 2015년 GRDP는 313조원으로 이 가운데 23%를 판교테크노밸리가 담당한 셈이다. 입주기업 83개, 매출액 약 5조 수준이었던 2011년 판교TV 조성초기와 비교해보면 불과 4년 만에 14배가 증가하는 폭발적 신장세를 기록했다.

 

이 같은 호조세에 따라 근로자수도 2015년 7만 577명 대비 2,243명이 증가(3.17%)한 7만 2,820명으로 증가했다. 신규채용인력 규모는 8,940명이다.

 

업종별로는 정보기술(IT) 기업이 862개로 전체기업의 77%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BT(Bio Technology) 137개사(12.22%), CT (Culture Technology) 42개사(3.75%), NT(Nano Technology)11개사(0.98%), 기타 69 개사(6.16%) 순으로 나타나 판교TV가 ‘국내 첨단 산업의 집적지’임을 증명했다.

 

기업규모로 살펴보면 중소기업이 전체 입주기업의 90.9%를 차지했으며 중견기업이 54개사로 4.82%, 대기업이 30개사(2.68%), 기타 18개사(1.6%)로 나타났다.

 

근무자 연령대는 20대가 7,341명(20.4%), 30대가 18,562명(51.9%)으로 20~30대가 전체 근무자의 72.3%를 차지했다.

 

근무자들의 거주지를 살펴보면 성남시 거주자가 약 28%, 성남시 외 거주자가 약 72%로 나타나 주거 부족, 주차 문제, 대중교통망 부족 현상 등이 해결할 과제로 나타났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에서 실시했다. 판교TV는 현재 99.9%의 완공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최근 몇 년간 문제가 되었던 일부 입주기업의 유치업종 위반 문제는 해당 기업이 올해 말까지 위반사항을 모두 정리하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한 상태여서 2016년 말이면 100% 해소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6/05/25 [09:20]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이거뭐야
문밖에 그대다. 문은 앙대
욕쟁이, 거짓말쟁이인 이재명에게 이것을 물어보지 못하는 언론도 언론이냐? 가짜 인권변호사, 가짜 모라토리엄은 왜 묻지 못하냐? 가짜 집회 요청은 왜 못 묻지 못하나? 형수에게 11
개발 전문가인가. 성남시장 쓰레기는. 욕쟁이 거짓말쟁이. 가짜 인권변호사. 없는 가짜 모라토리움.
5% 짜리 지지율에 대선 나온다고. 지나가던 소가 웃겠다.
머슴은 국민을 두려워 해야 한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 5%(5위)도 높다. 곧 지지율 3%가 될 것이며 잠롱이 아니라 잡놈이 될 것이다. 이는 위클리오늘이 보도했으며 2월 1
진정성 없는 번지르르한 말은 이제 안통한다. 국민이 바보냐?
두마리토끼는 안되는겨-세상이치가ㅉㅉㅉ
오늘 한국갤럽 5%
지나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