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향토 민속놀이 '성남 오리뜰 농악' 시연
분당 개발전 판교 낙생면 구미리 평야서 전성기 ... 9일 오후 야탑역 광장
 
이병기 기자

[성남일보]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이 주최하는 향토 민속놀이 ‘성남 오리뜰 농악’ 시연회가 오는 9일  오후 6시 30분 야탑역 광장에서 개최된다.

‘오리뜰’은 광주군 낙생면 구미리의 평야 이름에서 유래됐으며, ‘오리뜰 농악’은 1940년대부터 70년대 말까지 분당구 구미동의 옛 지명인 오리뜰에서 한 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뜻에서 농번기와 농한기를 가리지 않고 전성기를 누리다 1989년 분당 신도시 개발로 한때 자취를 감췄다.

그러나 성남문화원과 성남농악보존협회의 노력으로 지난 2007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전통예술복원사업으로 지정받아 성남오리뜰농악이 복원된 지 10년째를 맞고 있다. 

성남오리뜰농악은 이전의 화려했던 모습으로 여러 민속예술 대회에서 성과를 거두고 성남시의 대표 행사들에 출연하고 있다.

 

김대진 성남문화원장은 “오리뜰 농악은 노동과 놀이가 결합한 두레농악으로 주민화합과 마을의 번영을 기원하는 대동놀이였다” 면서 “성남 오리뜰 농악이 다시 괄목할만한 성장을 했으며 앞으로 계속해 많은 활동과 노력으로 전국에서 가장 손꼽히는 농악단으로 발전시켜 성남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6/06/07 [08:5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모동희 기자님 끈질긴 취재 감사합니다.
쑈쑈쑈가 이제 드디어 베일을 벗는구나.
전임시장 충성파 영원없는 공무원들로 장
ㅎㄷㄷ 무섭다. 이젠 국제pa가 합법적으로
팔토시형님들이 이거 안하면 안된다고 위
대표님 감사합니다 .
2차 재판은 14일 아닌가요? 그리고 법의
정의롭고 깨어있는 시민들이 많음에 힘을
성남 상권이 어느 정도 커져야 자기네들도
이젠민주당도싫다 성남일보 항상응원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