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광주대단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광주대단지 사건 재조명 '시동'
광주대단지사건 실태파악 및 지원활동에 관한 조례안 입법예고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성남시는 지난 13일 ‘광주대단지사건 실태파악 및 지원활동에 관한 조례’를 입법예고했다.

 

이 조례안은 지난 5월 성남시의회 제218회 임시회의에서 부결된 ‘광주대단지사건 실태조사 및 성남시민 명예회복에 관한 조례안’을 일부 수정해 입법예고했다.

 

성남시는 성남시의회 행정기획위원회가 지적한 ‘국가사무 침해 논란’과 관련, 상위법과 상충하는 부분 등을 종합적으로 재검토했다.

▲ 광주대단지 사건 자료 사진.

조례 내용은 지자체에서 할 수 있는 사무범위 안에서 당시 사건의 희생자 실태파악과 성남시민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지원활동에 필요한 사항 등을 중심으로 일부 수정됐다.

 

수정한 조례는 광주대단지사건의 희생자 실태파악과 성남 시민의 명예회복을 위한 시장의 책무, 실무위원회 구성, 신고처 개설, 지원활동에 관한 사항 등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지난 5월부터 광주대단지사건에 대한 조례 제정을 추진하게 된 이유는 1971년 8월 당시 광주대단지 주민 10만여명이 경기도 광주군 중부면 일대에 도시기반 시설이 전혀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최소한의 생존권을 요구하며 벌인 저항을 정부나 언론에서 폭동, 난동으로 규정하여 관련조례 제정을 통해 당시 사건을 재조명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성남시 관계자는 “다만, 45년이상 된 광주대단지 사건의 재조명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구성하고 실태파악 등을 통해 당시 희생자와 성남 시민의 명예를 회복시키는데 있어서 한계가 있을 수 있겠지만 성남시를 만든 출발점이기도 한 광주대단지 사건을 재조명하려는 노력에 더 큰 의미를 뒀다”고 밝혔다.

 

광주대단지사건 실태파악 및 지원활동에 관한 조례는 10월 4일까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후 조례규칙심의회를 거쳐 성남시의회 정례회에 상정하게 된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6/09/17 [20:1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