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빅데이터로 약물투여 안전성 증진방법 찾았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의료정보센터 황연수 정보보호전담 ... 위험요인 규명
 
김성은 기자
▲ 황연수 분당서울대병원 정보보호전담.     © 성남일보

[성남일보]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의료정보센터 황연수 정보보호전담과 연구팀은 병원의 빅데이터를 통해 약물투여의 오류 원인을 객관적으로 자료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지난 17일 발표했다.

 

기존 약물투여 오류 연구들은 대부분 연구자가 투약과정을 직접 관찰하고 이를 기록하는 직접적 관찰 방법에 의해 수행되었는데, 이는 실험 대상자가 관찰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해 행동패턴을 바꿀 수 있는 호손효과(Hawthorne Effect)의 오류가 발생할 여지가 있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RFID나 바코드가 부착되어 투약 전 필수적으로 환자-의사 처방간 실시간 확인과정을 거치게 되는 분당서울대병원 투약시스템의 오류알람 데이터를 활용한 것으로, 인위적 조작이나 편향성이 불가능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뢰성 있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2012년 1년간 분당서울대병원 내에서 투여된 약물 데이터 2천 9백만여 건 중 오류경고가 발생한 약 3만여 건을 분석해 다양한 변수 중에서 투약시간, 처방종류, 투여경로 등이 오류의 원인이 될 수 있음을 규명했다.

 

또한, 분당서울대병원이 적용하고 있는 실시간 투약오류 경고 시스템이 환자 안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도 이번 연구에서 확인됐다.

 

비정규투약시간에서의 투약이 정규투약시간에서의 투약보다 1.6배 높은 오류 발생 가능성을 나타냈다.

 

처방종류별로는 정기처방과 비교해 볼 때 추가처방 과 응급처방 에서 약 1.4~1.5배 더 많은 투약오류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고, 투여경로에 따른 투약오류 발생 가능성은 주사약이 경구약과 외용약 보다 5~1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분당서울대병원 의료정보센터 황연수 전담은 “전체 투약 데이터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투약시간, 처방종류, 투여경로, 단위시간당 투약건수가 투약 오류를 유발할 수 있는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것과 투약 오류의 발생은 간호사의 업무량과 관련된 것이 아니라 투약에 집중할 수 없는 업무환경에 기인한 것이라는 것을 연구결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의료기관에서 투약 오류를 방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거나 투약 오류를 방지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정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약물역학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인 ‘Pharmacoepidemiology and Drug Safety’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국내 의료계에서 발표한 논문으로는 드물게 SCI급 학술지에 의사나 간호사가 아닌 행정직의 연구 결과가 실린 것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6/10/24 [09:27]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명석하신 이재선씨가 입바른 소리하면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제목이 기소여부 초읽기가 뭡니까?? 김혜
역시 참언론 성남일보 예전부터 알고 기
혜경궁 김씨입니다. 저를 죽여주세요.. ^
혜경궁김씨입니다. 이재명지사가 감옥에가
박사모 부부가 똑같네.. 이제와서 딴소리
조중동이 성남일보와 같았다면, 지금 대한
인맥이 아주 화려하네~ 줄줄히 낙하산인사
이런 게 기사죠. 이재명이 뿌린 돈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