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의 주인은 시민 ... 이재명 성남시장은 머슴”
성남시민사회단체협의회, 6번째 성남시민순찰대 조례 상정 철회 '촉구'
 
모동희 기자
광고

[성남일보] 성남시민사회단체협의회(공동대표 김재성. 이하 성남시민협)는 28일 성명서를 통해 성남시가 성남시의회에서 4번이나 부결시킨 성남시민순찰대 조례안을 6번째로 시의회에 상정한 것은 일방행정의 표본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 성남시가  성남시의회에서 4번이나 부결된 성남시민순찰대 조례를 6번째로 상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성남일보

성남시민협은 “성남시는 지난 9월말 조례안 부결로 해체된 성남시민순찰대를 살리기 위해 지난달 28일 입법 예고를 한데 이어 2017년 새해 예산에 성남시민순찰대 예산으로 무려 36억원을 편성해 비판을 받고 있다”면서“이는 전형적인 오기행정에 다름 아니다”라고 정면 비판했다.

 

성남시민협은 “공무원들의 후생복지비까지 삭감하는 성남시가 성남시의회에서 수차례 부결하고 심사 보류한 성남시민순찰대를 부활시키려는 의도에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면서“수차례 성남시의회 본회의를 거치며 부결시킨 성남시민순찰대를 다시 추진하는 것은 이재명 시장의 대표공약을 부활시키기 위한 일방행정이자 불통행정에 다름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한 성남시민협은 “이재명 성남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불통 대통령’이라고 비난하기도 한다”면서“이재명 시장이 성남시의회에서 수차례 논의를 거쳐 부결시킨 시민순찰대를 다시 강행하는 것은 ‘불통 시장’의 전형적인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에 다름 아니라고 본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성남시민협은 “성남시는 이재명 시장의 공약이행을 위한 일방적 성남시민순찰대 조례안 상정을 철회하라”면서“성남시민협은 지난 9월 해체된 성남시민순찰대 운영과 관련, 예산의 적적성, 채용과정 등 시민혈세가 제대로 집행됐는지를 묻기 위해 감사원에 감사청구 등의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혀 시민협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성남시는 지난달 28일 제224회 성남시의회 2차 정례회를 앞두고 성남시민순찰대 조례안을 입법 예고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6/11/28 [10:1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분당인 16/11/28 [15:32] 수정 삭제  
  한 10번 하지 그래
푸른마을 16/11/28 [16:24] 수정 삭제  
  수내3동을 걸어다니다 보면 수내초등학교 담 옆에 그전부터 있었던 수내3동 자율방범대가 위치하고 있다. 그런데 자율방범대에서 300m 쯤 떨어진 곳에 '성남시민순찰대 수내3동 지역대'라는 것이 또 생겼다. 예전에 다살림 재가복지센터가 있던 곳이다. 성남시 예산이 얼마나 많은지 모르겠지만 이런 식으로 유사 기관과 유사 시설을 중복해서 설치해도 되는 것인지 모르겠다. 예산 낭비의 대표적 사례라고 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