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수도권뉴스 > 경기브리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판교밸리 인공지능허브 메카로 구축해야"
경기연구원 조사결과서 제기 ... "기술경쟁력 강화·일자리 창출해야"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인공지능 산업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는 판교 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인공지능 허브를 구축해 인공지능시대에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이 발간한 ‘인공지능의 명암’ 보고서에 따르면 인공지능 인식조사에 따르면 인공지능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로봇(39.3%)’이며, 향후 ‘15년 이내(83.4%)’에 인공지능이 일상에 보편화 될 것으로 예상했다.

▲ 판교 글로벌R&D센터 전경.     ©성남일보

이번 인공지능 인식조사는 지난달 25일 전국 1,534명의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모바일로 진행한 뒤 이 중 인공지능기술을 인식하고 있는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최종분석을 통해 이뤄졌다. 조사의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2.49%P다.

 

또한 인공지능기술이 가장 활성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자율주행자동차(45.7%)’, 가장 필요한 분야는 ‘의료서비스(49.6%)’라고 답했다.

 

응답자 10명 중 9명은 인공지능의 기술 발전에 긍정적(91.9%)인 것으로 나타났다. 긍정적인 측면에서 ‘삶의 질이 향상될 것(62.4%)’이라는 인식이 높았다.

 

반면 부정적인 측면으로는 ‘인공지능으로의 대체로 일자리가 감소될 것(58.1%)’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바람직한 인공지능기술 발전을 위해서는 인공지능의 적용 범위와 자율성 등 사회·윤리측면의 ‘인간 기본권 보호를 위한 법·제도 마련(56.4%)’이 가장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영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인공지능시대에 대비하여 일자리 감소와 계층 간 양극화, 인공지능의 역할·권한 확대에 따른 윤리적 문제에 대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인공지능의 기술발전은 제조업의 생산성 증가 등 긍정적인 인식이 높은 반면, 일자리 대체로 인한 ‘일자리 감소’라는 부정적 측면이 예상된다. 또한 인간의 생활을 다방면으로 지원하여 삶의 질을 향상되지만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소외계층이 발생할 수 있다.

 

인공지능의 역할과 권한이 확대되는 추세로 최근에는 인공지능에 자율성을 부여하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인공지능이 윤리적 문제에 대해 위험한 판단을 할 경우 의사결정 방식에 대한 합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인공지능 시대에 대비한 정책방안으로 ▲인공지능 산업생태계 구축 ▲의료·노인생활지원 등 인공지능기반 복지서비스의 필요계층 제공 위한 지원체계 마련 ▲인공지능의 비윤리적·부정적 판단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제시했다.

 

배 연구위원은 “현재 인공지능 R&D, 기술사업화를 위한 산업생태계가 조성되고 있는 판교 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인공지능 허브를 구축해야 한다”며 “인공지능 SW기술개발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해 R&D 투자 확대와 전문인력 양성, 관련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6/12/15 [18:25]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놀고 있네여. 바른당 후보라고. 열심히 해보라고, 이 또라이 같은 새끼야
야 이 개새끼야 바른당에서 열심히 해 보아. 이 금수저야, 놀고 있네.
관용차나 타고 잘 한다. 네가 무슨 힐러리 클린턴이라고. 웃기지마. 즐김도 얼마 안남았어. 카타하리년.
우리는 대통령을 뽑았지 부인과 자식들을 뽑은게 아니다.
이게 뭐야.. ㅋㅋ
양동사람은 양평사람 아닌가요
이거뭐야
문밖에 그대다. 문은 앙대
욕쟁이, 거짓말쟁이인 이재명에게 이것을 물어보지 못하는 언론도 언론이냐? 가짜 인권변호사, 가짜 모라토리엄은 왜 묻지 못하냐? 가짜 집회 요청은 왜 못 묻지 못하나? 형수에게 11
개발 전문가인가. 성남시장 쓰레기는. 욕쟁이 거짓말쟁이. 가짜 인권변호사. 없는 가짜 모라토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