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당서울대병원 임수 교수, 최연소 함춘학술상 수상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임 수 교수가 최연소 제20회 함춘학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임 수 교수가 금번 함춘학술상을 수상하게 된 연구는 ‘혈압 상승’이 ‘당뇨병 발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것으로, 기존 연구들에서 당뇨병이 혈압 상승과 관계가 있다는 것이 여러 차례 증명된 것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밝혀진 부분이 적은 영역이었다.

▲ 임 수 교수.     © 성남일보

임 수 교수 연구팀은 당뇨병이 없는 8,359명에 대해 2001년부터 2010년까지 10년간 전향적으로 추적・관찰했고, 그 결과 정상 혈압을 보인 사람에 비해 고혈압 전 단계부터 고혈압 단계가 올라 갈수록 당뇨병의 발생위험도가 23%에서 60%까지 증가했다.

 

이는 심근경색, 협심증, 중풍 등의 대표적 위험인자인 고혈압이 당뇨병 발생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증명한 것으로, 고혈압과 당뇨병이 개별적 존재가 아니라 운명을 같이 하며 이 두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 심뇌혈관질환이 폭발적으로 증가 할 수 있기 때문에 고혈압 환자는 당뇨병을 포함한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를 종합적으로 관리해야 함을 시사한다.

 

임 교수는 수상 소감 발표에서 “대사질환의 원인을 밝히는 것이 의사로서의 꿈이고, 장차 우리 국민 모두가 대사질환으로부터 벗어나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 다짐해왔다”며 “바쁘게 이어지는 진료 중에 시간을 내서 연구를 꾸준히 한다는 것이 힘들고 어려웠지만, 여러 선배 교수님들의 가르침과, 함께 해주는 동료 의사들, 그리고 같이 연구에 동참해 주는 후배 의국원들이 있기에 좋은 연구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임 수 교수는 1996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석・박사 과정을 수료하였으며, 2011-2012년 하버드의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에서 연수를 마친 후 2005년 9월부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현 내분비내과 분과장)로 진료와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6/12/23 [22:15]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이재명시장님! 재발 태평3동과 후지고 사람이살기 힘던 곳 빨리빨리 추진 좀 시켜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원 마음이 그래
관람시간 오류
쓴소리요 들을까요? 코웃음 칠검다. 성남시민들 손꾸락 뿌러뜨러라
지입맛대로 공뭔 임명했다가 캠프에 델꼬 갔다가 다시 공뭔으로 쓰려고 한다는데...돌고 돌리고 사병이냐 사병
역대 대선에서는 안경 안쓴 후보가 당선되었다는사실이 재밋다.
방구가 잦다보면 똥싸는디
이중인격자
하여튼 문제야. 문제 어떻게된게 특혜자가 민선 5,6기동안 안나오는때가 없구나 없어 ㅉㅉㅉ
이재명이 도망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