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뮤지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화성박물관, '조선경국전' 보물 지정 기념 특별 공개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 수원] 수원화성박물관이 지난해 11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24호로 지정된 「조선경국전」(朝鮮經國典)을 6일부터 2월 9일까지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수원화성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경국전」은 독립 형태 간행본으로 현재까지 전해지는 국내 유일본이다. 박물관은 2013년 문화재 지정 신청을 하고, 2014년에는 ‘삼봉 정도전과 조선경국전’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며 「조선경국전」의 가치를 알렸다. 문화재청은 몇 차례 실사를 거쳐 보물 지정을 확정했다.

▲ 보물로 지정된 조선경국전.     © 성남일보

'조선경국전'은 조선 개국공신인 정도전(1342~1398)이 1394년 태조에게 지어 올린 사찬(私撰) 법전이다. 국가 운영 요체를 담은 ‘조선왕조의 헌법’이라 할 수 있는 책이다. 관제·군사·호적·경리·농상 등 각 분야의 제도를 기술해 조선의 건국 이념, 정치·경제·사회·문화 전반에 대한 기본 방향을 제시했다.

 

 「조선경국전」은 「경제육전」(개국 초 반포된 공식 법전)(1397, 1412년), 「육전등록」(1426년)의 토대가 됐다. 또 조선의 기본 법전이자 국가운영서인 「경국대전」(1485년)의 모체가 됐다. 태조는 「조선경국전」을 지은 공로를 인정해 정도전에게 ‘유학으로도 으뜸, 나라를 일으킨 공으로도 으뜸’이라는 의미의 ‘유종공종(儒宗功宗)’이라는 글을 써 하사하기도 했다.

 

 수원화성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경국전」은 목판 인쇄한 조선 초기 판본이며 1책 79장 158면으로 이뤄져 있다. 일부분 훼손돼 개장(改裝)했지만 전반적인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전문(箋文)이 3장인데 1장이 결락(缺落)됐다. 원본은 80장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경국대전」, 정조대왕의 국정개혁 요체인 「대전통편」, 고종 대에 편찬된 「대전회통」 등 조선 시대 주요 법전이 함께 전시된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1/06 [16:30]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놀고 있네여. 바른당 후보라고. 열심히 해보라고, 이 또라이 같은 새끼야
야 이 개새끼야 바른당에서 열심히 해 보아. 이 금수저야, 놀고 있네.
관용차나 타고 잘 한다. 네가 무슨 힐러리 클린턴이라고. 웃기지마. 즐김도 얼마 안남았어. 카타하리년.
우리는 대통령을 뽑았지 부인과 자식들을 뽑은게 아니다.
이게 뭐야.. ㅋㅋ
양동사람은 양평사람 아닌가요
이거뭐야
문밖에 그대다. 문은 앙대
욕쟁이, 거짓말쟁이인 이재명에게 이것을 물어보지 못하는 언론도 언론이냐? 가짜 인권변호사, 가짜 모라토리엄은 왜 묻지 못하냐? 가짜 집회 요청은 왜 못 묻지 못하나? 형수에게 11
개발 전문가인가. 성남시장 쓰레기는. 욕쟁이 거짓말쟁이. 가짜 인권변호사. 없는 가짜 모라토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