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경제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판교밸리 사업체 수 입주초기 대비 8배 ‘증가’
통계청, ‘전국사업체조사로 본 판교 테크노밸리 산업특성’ 분석서 드러나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성남지역 경제의 심장인 판교테크노밸리 사업체수와 근로자수가 지난 2010년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전국사업체조사로 본 판교 테크노밸리 산업특성’에서 드러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기준 판교 테크노밸리 사업체 수는 2,391개로 개발초기인 지난 2010년의 286개)에 비해 8.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교테크노밸리 근로자 수는 지난해 60,070명으로 지난 2010년의 6,155명에 비해 무려 9.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교테크노밸리 근로자 수 60,070명은 분당구 전체 247,622명의 24.3% 차지해 지난 2010년6,155명에 비해 9.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근로자 수 증가는 게임, 소프트웨어 등 판교 테크노밸리 개발업체의 증가에 따른 고용 창출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판교테크노밸리의 지난해 기준 회사법인 사업체 수는 1,221개로 지난 2010년의 61개에 비해  20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개인사업체는 883개로 지난 2010년 199개에 비해 5.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판교테크노밸리내 회사법인 종사자 수는 전체 종사자의 90.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1/11 [09:22]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문밖에 그대다. 문은 앙대
욕쟁이, 거짓말쟁이인 이재명에게 이것을 물어보지 못하는 언론도 언론이냐? 가짜 인권변호사, 가짜 모라토리엄은 왜 묻지 못하냐? 가짜 집회 요청은 왜 못 묻지 못하나? 형수에게 11
개발 전문가인가. 성남시장 쓰레기는. 욕쟁이 거짓말쟁이. 가짜 인권변호사. 없는 가짜 모라토리움.
5% 짜리 지지율에 대선 나온다고. 지나가던 소가 웃겠다.
머슴은 국민을 두려워 해야 한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 5%(5위)도 높다. 곧 지지율 3%가 될 것이며 잠롱이 아니라 잡놈이 될 것이다. 이는 위클리오늘이 보도했으며 2월 1
진정성 없는 번지르르한 말은 이제 안통한다. 국민이 바보냐?
두마리토끼는 안되는겨-세상이치가ㅉㅉㅉ
오늘 한국갤럽 5%
지나가다
아직도 8%냐. 3%가 언제 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