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당차병원, “로봇수술 자리 잡았다”
폐식도암의 근치적수술 연간 100례 돌파 ... 협진시스템 구측
 
김성은 기자
배너
배너

[성남일보] 분당차병원은 폐식도센터의 지난해 폐식도암의 근치적수술 시행 건수가 100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해당 질환은 주로 폐암, 식도암, 종격동암으로 대부분 흉강경과 로봇수술의 최소침습수술로 진행되었다. 악성종양을 제외한 주요한 흉부 수술 또한 200례를 넘어섰다.

▲ 종양내과 김주항 교수, 흉부외 정희석 교수, 흉부외과 박준석 교수, 흉부외과 이두연 교수, 김동익 분당차병원장, 김재화 진료부원장(왼쪽부터).     © 성남일보

분당차병원 폐식도센터는 폐식도암의 진단 후 일주일 내에 수술을 시행하며 다학제진료를 기본으로 한 호흡기-알레르기내과, 흉부외과, 종양내과, 영상의학과, 방사선종양학과, 병리과, 핵의학과 등의 유기적인 협진시스템 ▲흉강경 및 로봇수술과 같은 최소침습수술 시행 ▲수술 후 프로토콜화된 회복 프로그램 등을 통해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춘 정확하고 안전한 수술로 우수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폐식도센터장 이두연 교수는 “분당차병원 폐식도센터는 90% 이상에서 흉강경 및 로봇수술을 적용하고 있는데, 수술 후 입원기간이 평균 일주일 이내로 매우 우수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또한, 수술 후 흉막 내 지속적인 국소마취제 투여와 수술 후 다양한 통증조절장치를 설치함으로써 환자의 통증을 크게 줄여 편안하고 안전한 치료환경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분당차병원은 지난 2014년 3월 폐식도센터를 개설하여 폐식도 질환의 조기진단 및 예방, 최신치료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조기폐암이거나 전신 상태가 불량한 환자에서는 흉강경을 이용한 구역절제수술을 시행하여 수술 후 폐기능 감소를 최소화 하면서 합병증을 줄이고 빠른 회복을 유도하고 있으며 좋은 성적을 보고하고 있다.

 

조기 식도암에서는 소화기내과와 협진으로 경식도 내시경을 이용한 점막하 종양절제술과 흉강내시경을 이용한 종격동 림프절제거술을 통해 식도수술에 대한 합병증을 크게 줄이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7/01/12 [13:19]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 나오면
이건 뭐냐?
96%가 너무 높지요. 요즘 전라도도 99% 운운하지만요. 진실을 철저히 가려서 법에 위반했다면 처벌해야지요. 하긴 요즘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되었다고 제대로 할 까 걱정은 되지
성남시민협 한건 하나?
무조건 개발?
그노메 진상이 문제다. 진상을 찾아내 밝혀라. 꼭
기우제 보다는
잘하고 있어요. 힘내세요. 내년에는 웃을날이 올겁니다.
쏙쏙 팔아라 팔아 어이구 잘도 판다 팔아 ㅉ
이재명시장님! 재발 태평3동과 후지고 사람이살기 힘던 곳 빨리빨리 추진 좀 시켜주시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