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수도권뉴스 > 용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민추진위, 경찰대 부지 도청사 유치 '촉구'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 용인] 옛 경찰대 부지로 경기도청사 유치를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에 12만명에 가까운 시민이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청사 유치 용인시민 추진위원회(위원장 안영희)는 12일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11월18일 발대식을 가진 후 최근까지 벌인 범시민 서명운동에 11만9,477명이 동참해 서명부와 건의문을 경기도 민원실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이날 ‘경기도 신청사 옛 경찰대 부지 이전’을 촉구하는 건의문에서 “최근 국토교통부가 경기융합타운 개발계획을 승인했다고 하지만 옛 경찰대 부지가 도청사로서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유치활동을 벌일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추진위는 또 “옛 경찰대 부지가 지니고 있는 장점으로 수천억원의 국민혈세 절감, 4배나 넓은 부지면적, 지리적 접근성 유리, 쾌적한 자연환경 등 4가지”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절감된 재원은 1,300만 경기도민의 복지와 균형발전을 위해 사용하면 훨씬 더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이같은 이유로 용인시민 모두의 뜻과 염원을 담아 건의한다”며 “경기도는 도의 균형발전과 상생, 그리고 경기도의 미래를 위해 경찰대 부지로의 도청 이전을 심도 있게 검토해 달라”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그동안 경기도 시장·군수와 475명의 경기도 광역·기초 지자체 의원들에게도 협조 서한을 보내는 등 적극적으로 유치활동을 펼쳐왔다. 앞으로도 도지사 면담 신청을 비롯해 용인시민뿐 아니라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도청 유치활동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1/12 [16:05]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놀고 있네여. 바른당 후보라고. 열심히 해보라고, 이 또라이 같은 새끼야
야 이 개새끼야 바른당에서 열심히 해 보아. 이 금수저야, 놀고 있네.
관용차나 타고 잘 한다. 네가 무슨 힐러리 클린턴이라고. 웃기지마. 즐김도 얼마 안남았어. 카타하리년.
우리는 대통령을 뽑았지 부인과 자식들을 뽑은게 아니다.
이게 뭐야.. ㅋㅋ
양동사람은 양평사람 아닌가요
이거뭐야
문밖에 그대다. 문은 앙대
욕쟁이, 거짓말쟁이인 이재명에게 이것을 물어보지 못하는 언론도 언론이냐? 가짜 인권변호사, 가짜 모라토리엄은 왜 묻지 못하냐? 가짜 집회 요청은 왜 못 묻지 못하나? 형수에게 11
개발 전문가인가. 성남시장 쓰레기는. 욕쟁이 거짓말쟁이. 가짜 인권변호사. 없는 가짜 모라토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