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28.1% 반기문 21.8% 이재명 9%
리얼미터 16~18일 여론조사 ... 이재명 시장 10% 벽 무너진 9%
 
대선공동취재단
배너

[성남일보] 오는 23일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성남시장의 대선 지지율이 9%를 기록, 10% 벽이 무너진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대선주자 지지도에 따르면 이재명 시장의 대선 지지율은 10주만에  9.0%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국토보유세를 신설, 기본소득 지급’을 주장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2.7%p 내린 9.0%로 11월 2주차(9.0%) 이후 10주 만에 다시 한 자릿수로 하락하며 안철수 전 대표와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이 시장은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일제히 하락한 가운데, 특히 수도권과 호남, 20대와 50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지지층,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하락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장은 일간으로 16일에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3.2%p 내린 8.5%로 시작해, 17일에는 전일과 동률인 8.5%로 횡보했고, 18일에는 10.1%로 반등했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7%p 내린 9.0%로 마감됐다. 

리얼미터 1월 3주차 대선주자 지지도에 따르면 최근 ‘일자리 정책 구상’발표 등 ‘민생공략’을 강화하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격차를 소폭 더 벌리며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1위를 3주째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민생행보 과정에서 연이어 구설에 오르는 보도가 급증하며 소폭 하락했고, 이재명 성남시장 역시 하락하면서 10주 만에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 전 총장에 대한 비판수위를 높였던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대표는 소폭 오르며 2주째 상승, 이재명 시장과의 격차를 다시 오차범위 내로 좁혔다.

 

리얼미터가 1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28.1%(▲2.0%p), 반기문 21.8%(▼0.4%p), 이재명 9.0%(▼2.7%p), 안철수 7.4%(▲0.4%p)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문 전 대표는 지난주 1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2.0%p 오른 28.1%로, 1주 만에 반등하며 반기문 전 사무총장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1위를 3주째 이어갔다.

 

문 전 대표는 충청권과 수도권, 30대 이하,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에서 오른 반면, 호남과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내렸다. 광주·전라에서는 문재인 30.6%, 이재명 14.1%, 안철수 12.7%, 반 10.7% 등의 순이었다.

 

‘국민 대통합론’을 내세우면서 ‘영호남 통합 행보’ 등 연일 광폭 행보를 하고 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꽃동네 턱받이’, ‘퇴주잔’ 논란 등 민생행보 과정에서 불거진 구설 관련 보도가 급증하며 0.4%p 내린 21.8%로 문재인 전 대표와의 격차가 더 벌어졌으나 2위를 유지했다.

 

반 전 총장은 서울에서 큰 폭으로 하락한 가운데, TK, 20대와 60대 이상, 새누리당과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에서 하락한 반면, 경기·인천, 30·40대, 바른정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기문, 대선 출마 포기 가능성’ 주장을 하며 반 전 총장에 대한 비판수위를 높였던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대표는 0.4%p 오른 7.4%로 2주째 오름세를 나타내며 이재명 시장과의 격차를 다시 오차범위 내로 좁힌 4위를 이어갔다.

 

다음으로 연일 문재인 전 대표와 선을 그으며 ‘차별화 행보’에 나서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9%p 내린 4.0%로 5위 자리를 지켰고, 새로 조사에 포함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4.0%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이어 ‘개방형 공동 경선’을 제안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2%p 하락한 3.2%로 한 계단 내린 7위, 출마 선언을 앞두고 전국을 방문하고 있는 유승민 의원이 지난주와 동일한 2.2%로 8위, 새로 조사에 포함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9%로 9위, 손학규 전 의원이 0.5%p 내린 1.8%로 10위, 남경필 경기지사가 1.2%, 김부겸 의원이 1.1%, 원희룡 제주지사와 홍준표 경남지사가 각각 0.7%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9%p 증가한 12.9%였다.

 

기존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1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1.0%p 오른 37.0%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새누리당은 14.1%로 2.1%p 내렸고, 국민의당 역시 1.9%p 하락한 11.3%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0.5%p 내린 4.5%를 기록했다.

 

이어 기타 정당이 1.1%p 하락한 7.1%, 무당층은 4.6%p 증가한 26.0%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주간조사는 2017년 1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7%), 스마트폰앱(41%), 무선(32%)·유선(1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자체구축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및 임의 스마트폰알림 방법으로 실시했고, 응답률은 14.4%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2.5%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1/19 [11:0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분당인 17/01/19 [13:41] 수정 삭제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은 KBS 밴드에 있는 것처럼 5.5%로 떨어질 것이다.
허풍선 17/01/20 [09:42] 수정 삭제  
  추락하는거는 날개가없다. 중력의힘이 작용중~~~~~??? 사필귀정이 생각남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